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2-09-28 14:21 (수)

본문영역

어린이날 연휴엔 서커스 캬라반 ‘봄’과 함께...관람료 무료
상태바
어린이날 연휴엔 서커스 캬라반 ‘봄’과 함께...관람료 무료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2.04.28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1]곡예사(예술가명_스토리 서커스).jpg
▲사진은 서커스 캬라반 중 곡예사 스토리 서커스의 공연(출처/서울문화재단)

서울문화재단은 서커스 기예를 직접 경험할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과 광대극, 저글링, 씨어 휠, 에어리얼 후프 등 다양한 국내 공연 7작품으로 구성된 <서커스 캬라반 ‘봄’>을 오는 5월 5일(목)부터 8일(일)까지 4일 동안 문화비축기지에서 선보인다고 밝혔다.

<서커스 캬라반>은 2020년 팬데믹으로 인해 많은 문화예술 행사가 잠시 멈췄을 당시 관객이 차량에 탑승한 채 공연을 관람하는 드라이브 인 서커스(Drive in Circus) 방식으로 진행했다. 이후 2021년에는 방역 수칙을 준수하며 100% 사전 예매, 좌석 간 거리 두기 등의 노력을 통해 꾸준히 공연을 펼쳐왔다. 올해는 사회적 거리 두기의 전면 해제로 더 많은 시민을 만날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서는 광대극, 저글링, 씨어 휠, 에어리얼 후프 등 다양한 국내 공연 7작품이 총 10회 공연하며, 다양한 서커스 기예를 직접 경험할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도 선보인다. 모든 공연은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첫날 공연으로는 스토리 서커스의 <곡예사_根(root)>를 선보인다. 서커스 천막에서 태어나 한 평생 서커스 외길을 걸어온 곡예사 안재근의 인생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근대 서커스의 추억을 상기시키는 음악이 시작되면서 그가 평생을 익혀온 저글링, 외발자전거 등 다양한 기예를 40분 동안 선보인다.

이 밖에도 온 가족이 쉽고 재밌게 즐길 수 있는 작품도 만날 수 있다. 유쾌한 입담과 재치가 가득한 코미디 저글링을 펼치는 ‘마린보이’의 「나홀로 서커스」, 서커스 기예를 올림픽에 접목한 ‘서커스 디 랩’의 「서커스 올림픽」, 어릴 적 꿈꿨던 우주로 떠나는 상상을 씨어 휠(대형 원형 구조물 안에서 자유자재로 몸을 움직이는 기예)로 표현한 ‘휠러스’의 「우주비행사 되기 대작전」, 세계 1, 2차 대전 이후 다양한 형태로 변화 해온 동북아시아의 캬바레 모습을 에어리얼 후프로 풀어낸 ‘들꽃체육관’의 「극동아시아땐쓰」, 4인조 밴드의 아름다운 하모니를 통해 삶의 기다림과 회상을 그리는 ‘팀 퍼니스트’의 「체어, 테이블, 체어」, 다양한 비눗방울을 통해 아이들과 우리나라 역사를 말하는 ‘팀클라운’의 「대한민국 비눗방울」 등이 펼쳐진다.

[사진3]체험_서커스예술놀이터_줄타기 와이어 캠프 (2).jpg
▲서커스예술놀이터 줄타기 와이어 캠프 체험(출처/서울문화재단)

특히 올해는 사회적 거리 두기 이후 2년 만에 다시 열리는 ‘서커스 예술놀이터’가 아이들의 마음을 두드릴 예정이다. ‘서커스 예술놀이터’는 서울거리예술창작센터의 대표적인 시민 참여 프로그램으로 아이와 보호자가 함께 서커스 기예를 체험하면서 조화와 협력을 통해 다양한 예술적 경험과 표현, 상상력을 함께 나눌 수 있어 매년 많은 참여율과 높은 만족도를 받아왔다.

이번 ‘서커스 예술놀이터’는 5월 5일 어린이날을 맞아 온 가족이 직접 체험해볼 수 있는 아슬아슬한 외줄타기와 고도의 집중력이 필요한 저글링에 도전하는 ‘줄타기+저글링 캠프’와 하늘에서 내려온 후프와 천을 타고 펼치는 공중 기예를 체험해 보는 ‘에어리얼 캠프’를 진행한다.

<서커스 캬라반 ‘봄’>의 모든 프로그램은 무료이며 사전 예약제로 운영한다. 관람 및 체험을 희망하는 사람은 네이버에서 ‘서커스 캬라반’을 검색한 후 예약 페이지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포스터]서커스 캬라반_봄.jpg
▲서커스 캬라반 '봄' 포스터(출처/서울문화재단)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