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4-05-24 16:12 (금)

본문영역

대전시립연정국악원, 명인 산조의 밤 '그 빛깔 그대로'...대한민국 유파별 대표 국악 명인들이 선보이는 한국음악의 진수
상태바
대전시립연정국악원, 명인 산조의 밤 '그 빛깔 그대로'...대한민국 유파별 대표 국악 명인들이 선보이는 한국음악의 진수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3.11.03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립연정국악원(이하 국악원)은 국내 유파별 국악명인들을 초청해 7일과 8일 오후 19시 30분 기획공연 2023년 명인 산조의 밤 ‘그 빛깔 그대로’ 공연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연은 국가중요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고법 보유자인 김청만 명고의 장단과 목원대학교 이태백 교수가 음악감독 겸 장단으로 피리, 해금, 대금, 거문고, 아쟁, 가야금산조의 명인들이 산조의 진수를 선보인다. 또 경기대풍류와 시나위 합주로 하나 됨의 무대를 연출한다.

산조는 전통음악의 정수이자 민속음악의 꽃으로 불리는 기악 독주곡이다. 근대 시기 전통음악이 멸절과 단절의 위기에 처했을 때 대표적인 전통음악의 장르로 자리 잡아 우리 전통음악의 영역을 확장 시키고, 지금도 창작의 원천이 되는 산조를 다시 생각하는 뜻깊은 무대가 될 전망이다.

또한 1800년대 후반에서 1900년대 초에 형성된 산조는 1990년대까지 악기별 산조가 만들어지는 등 전통음악의 창조적 계승 및 당대와의 소통을 위한 가능성을 직접 보여주고 있는 장르라고 할 수 있다.

11월 7일(화)에는 이용탁, 오세진, 김선우, 강주희, 이재혁의 박범훈류 피리산조, 정수년, 김혜빈, 김경흔, 김유나, 김기완의 김영재류 해금산조, 김상연, 김대곤, 김성현, 박신의, 박종현의 서용석류 대금산조가 연주되고, 마지막 무대에 연주자 전원과 아쟁에 이정은, 권영빈, 이수현, 홍미연 좌고에 유민혁이 함께하는 경기대풍류 합주를 선보인다.

11월 8일(수)에는 허윤정, 이방실, 김은수, 신지희, 문숙의 한갑득류 거문고 산조와 이태백, 김상훈, 이종헌, 장삼수, 윤겸의 이태백류 아쟁 산조, 지성자, 김보경, 백은정, 이준, 이정민의 성금연류 가야금산조에 이어, 가야금 지성자, 아쟁 이태백, 거문고 허윤정, 대금 원완철 장단 김청만의 국내 최고의 명인들이 펼치는 시나위 합주가 연주된다.

대전시립연정국악원 유필조 담당자는“이번 2023년 명인 산조의 밤 ‘그 빛깔 그대로’ 공연은 국악 명인들의 최고의 무대가 될 것이며, 선배와 후배가 함께 연주하는 산조를 통해 우리 시대 전통음악의 창조적 계승이라는 큰 의미를 던져주는 공연이 될 것”이라며 “음향 장치를 사용하지 않는 음악전용홀에서 악기의 미세한 성음까지 그 빛깔 그대로 들을 수 있는 깊고, 색다른 감동을 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6. 2023 명인 산조의 밤 그 빛깔 그대로-1.jpg
▲대전시립연정국악원 2023 명인 산조의 밤 그 빛깔 그대로 포스터(출처/대전시)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