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4-05-30 15:25 (목)

본문영역

주독일한국문화원, 전자도서관 서비스 개시...독일 전 지역에서 무료로 한국어 전자책 대여 가능
상태바
주독일한국문화원, 전자도서관 서비스 개시...독일 전 지역에서 무료로 한국어 전자책 대여 가능
  • 권준현 기자
  • 승인 2024.01.26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독일한국문화원 도서관 1.jpg
▲주독일한국문화원 도서관 (출처/주독일한국문화원)

주독일한국문화원(이하 문화원)은 디지털 시대에 발맞춰 1월 29일(월)부터 전자도서관을 오픈한다고 밝혔다. 앞으로는 전자도서관을 이용하여 PC, 스마트폰, 태블릿 등으로 독일 전역에서 한국 도서를 대여할 수 있게 됐다.

이번 문화원의 전자도서관 구축은 한국어에 관심이 있는 독일인들은 물론, 독일에 거주하는 우리 교민과 유학생들이 지역 구분 없이 한국어 도서를 쉽게 대여할 수 있게 되었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 특히 모국어를 잊지 않으려는 한인 후세들과 한국어를 배우는 독일인들이 다양한 한국어 교재를 손쉽게 접할 수 있게 되어 현지 한국어 보급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문화원 도서관은 현재 1만여 권의 도서를 소장 중인데, 매일 독일인들과 한국인 유학생, 교민 등 다양한 계층이 활발하게 이를 이용하고 있다. 하지만 한정된 공간으로 인해 신간을 구입해도 비치할 서가가 부족해서 더 많은 대여 도서를 제공해 오지 못한 것이 사실이다. 이번 전자도서관 서비스 개시로 부족한 서가 문제 해결과 함께 서비스 지역을 독일 전역으로 확산하는 일석이조 효과를 거두게 됐다.

전자도서관 회원가입은 문화원에서 개설한 별도 웹사이트를 통해 가능하며 회원 가입 후 PC 뷰어 혹은 교보문고 전자도서관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대여할 수 있다. 자세한 이용안내는 주독일 한국문화원에서 개설한 별도 전자도서관 사이트에서 확인 가능하다.

문화원은 소설, 인문서적, 시, 에세이 등 약 200여 권을 시작으로 전자도서를 제공할 계획이며, 앞으로 이용자들의 희망 도서를 신청받아 전자도서와 오디오북을 지속적으로 늘려갈 계획이다.

양상근 문화원장은 "전자도서관을 통해 다양한 분야의 한국 도서를 보다 신속하고 광범위하게 제공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됐다”이라면서, “앞으로 온라인과 오프라인 공간에서 보다 많은 사람들이 문화원 도서관을 찾을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자도서관 이용안내 사이트.jpg
▲주독일한국문화원 전자도서관 이용안내 사이트 (출처/주독일한국문화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