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4-04-12 11:25 (금)

본문영역

서울대공원, 레서판다 삼총사 3월 말 방사장 공개 앞두고 영상 통해 선공개
상태바
서울대공원, 레서판다 삼총사 3월 말 방사장 공개 앞두고 영상 통해 선공개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4.03.09 1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1월, 캐나다와 일본에서 서울대공원으로 보금자리를 옮겨 온 ‘레서판다 삼총사’가 이달 말 관람객 공개를 앞두고 온라인으로 근황을 먼저 공개한다.

서울대공원은 3.9.(토)부터 유튜브를 통해 ‘리안․세이․라비’ 레서판다 세 마리의 영상을 선공개한다고 밝혔다. 영상을 통해서는 까탈스러운 입맛으로 대나무 수종을 가려 먹는 모습부터 일본 팬이 보내온 장난감을 가지고 노는 모습까지 레서판다의 다양한 모습을 볼 수 있다.

서울대공원은 3월 말부터 작은 방사장과 내부 방사장 관람을 먼저 개방해 레서판다를 공개, 향후 입사 훈련에 따라 단계적으로 큰 방사장까지 공개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레서판다는 당분간 개체 상태에 따라 하루 약 1~2시간 정도 공개할 계획이다.

현재 국내 동물원에는 총 6마리의 레서판다가 있으며, 그중 3마리가 서울동물원(서울대공원)에서 지내고 있는 ‘리안․세이․라비’다. 레서판다는 국제적 멸종위기종 CITES 1급으로, 서식지 파괴와 무분별한 밀렵으로 전 세계에 1만 마리도 채 남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레서판다는 애니메이션 ≪쿵푸팬더≫에 등장한 쿵푸팬더의 스승 ‘시푸’ 캐릭터의 모티브가 된 동물로, 중앙아시아․히말라야 지역(네팔․부탄․인도 북부․중국 남서부)에 서식한다.

세 마리 중 ▴유일한 암컷 ‘리안’은 2020년 7월생으로 일본 타마동물원에서 ▴맏형 ‘세이(수컷)’는 2019년 7월생으로 일본 사이타마 어린이 동물원에서 ▴막둥이 ‘라비(수컷)’는 2022년 6월생으로 캐나다 캘거리동물원에서 서울대공원으로 왔다.

셋 중 몸에 검은 털이 가장 많은 ‘라비’는 턱에 까만 줄무늬가 인상적이다. 장난꾸러기 같은 외모와는 다르게 대변을 가리는 깔끔한 성격의 ‘반전’ 매력으로 사육사들의 사랑을 독차지하고 있다.

‘라비’는 반입 초기, 고형 사료(펠릿 사료) 외에 인간에게 ‘밥’과 같은 대나무를 잘 먹지 않아 사육사들의 걱정이 컸다. 서울대공원은 ‘라비’ 고향인 캐나다 캘거리동물원에 대나무 수종을 문의했으나 국내에서 구하기 힘든 종이었고 수소문 끝에 경남 하동에서 공수한 ‘맹종죽’을 주자 적극적으로 먹기 시작, 현재는 세 마리 중 ‘라비’가 대나무를 가장 잘 먹는 등 활발한 모습을 보인다.

100일이 지나도록 사육사를 다소 경계하는 등 소심하고 예민한 성격인 ‘리안’은 귀에 노란색 털이 있으며, 3마리 중 얼굴이 가장 작은 것이 특징이다. 귀엽게 자는 모습이 자주 포착되어 매번 웃음을 유발하는 ‘귀염둥이’다.

앞발을 가장 잘 사용하는 ‘리안’은 대나무를 먹을 때도 앞발을 사용하여 먹는 모습이 앙증맞다. 반입 초기 일본에서 팬이 직접 제작해 보내준 행동 풍부화 장난감 3종을 잘 가지고 노는 모습을 보인다.

온순한 ‘세이’는 뺨부터 눈썹까지 흰 털이 이어진 모습이 인상적이다. 사람에 대한 경계심이 가장 적어 친화 훈련, 체중계 훈련에 잘 따라와 주어 사육사들에게 ‘우등생’으로 인정받고 있다,

‘세이’는 내실에 있는 철망을 가장 잘 타는 등 높은 곳을 매우 좋아하고 사육사를 가장 반기며, ‘과일’ 주는 시간을 가장 기다린다.

서울대공원은 지난 3개월간 전문가를 초대하여 레서판다 세 마리가 새 환경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사육 환경을 재정비했다. 특히 실내 군데군데 대나무를 꽂을 수 있는 맞춤형 시설을 제작, 레서판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자연스럽게 대나무를 먹으며 행동 풍부화가 이뤄질 수 있도록 고안해 냈다.

한편 서울대공원은 지난해 12월 ‘레서판다 이름 짓기’ 시민 공모를 진행, 1,800여 명의 시민이 참여한 가운데 “새 환경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원래 이름(리안․세이․라비)을 유지하자”는 가장 많은 의견을 모아 기존 이름을 유지하기로 했으며, 시민이 제안한 새 이름 중 인기가 많았던 ‘해님․달님․별님’은 애칭으로 정했다.

서울대공원 최홍연 원장은 “국제교류를 통해 들어온 귀한 레서판다 세 마리가 잘 정착하고 시민에게 큰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돌볼 것”이라며 “이번 첫 영상 공개를 시작으로 앞으로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레서판다의 매력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라비.jpg
▲서울대공원 ‘레서판다 삼총사’ 중 라비 모습(출처/서울대공원)
리안.jpg
▲서울대공원 ‘레서판다 삼총사’ 중 리안(출처/서울대공원)
세이1.jpg
▲서울대공원 ‘레서판다 삼총사’ 중 세이(출처/서울대공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