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4-04-12 11:25 (금)

본문영역

배우 강석우가 직접 작사, 작곡한 가곡과 한국인이 사랑하는 가곡을 함께 들을 수 있는 '봄, 시를 노래하는 가곡의 밤’
상태바
배우 강석우가 직접 작사, 작곡한 가곡과 한국인이 사랑하는 가곡을 함께 들을 수 있는 '봄, 시를 노래하는 가곡의 밤’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4.03.13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강석우(출처/대구문화예술회관)

대구문화예술회관 기획공연 ‘배우 강석우와 함께하는 봄, 시를 노래하는 가곡의 밤’ 공연이 3월 29일(금) 19:30 대구문화예술회관 팔공홀에서 펼쳐진다.

클래식, 무용, 연극, 뮤지컬 등 다양한 장르를 소화하는 다색 매력을 지닌 대구문화예술회관이 가곡의 아름다움을 전하는 공연을 들고 봄철 대구 관객을 맞이한다. 다정한 목소리, 그리고 특유의 감성으로 사랑받아 온 배우 강석우와 한국을 대표하는 성악가들이 우리 가곡의 매력 속으로 관객을 초대한다.

배우 강석우는 2015년부터 2022년까지 CBS 라디오 음악 FM <강석우의 아름다운 당신에게> DJ로 활동하며 클래식 음악의 장벽을 낮추며 가곡의 아름다움을 전해왔다. 특히 우리 정서와 감성을 고스란히 담고 있는 가곡에 대해 남다른 애정을 갖고 직접 작사, 작곡한 가곡 작품들을 청취자에게 선물하겠다는 다짐으로 창작을 시작했다.

이번 공연에서 그는 2016년부터 매년 한 곡씩 만들어 온 작품 가운데 ‘4월의 숲속’, ‘내 마음은 왈츠’ 등으로 관객들에게 봄의 낭만을 선물한다. 신곡 ‘이별의 시간’, ‘가을 그리고 겨울’, ‘정녕 그리운 것은’, ‘그대의 찬가’를 대구에서 초연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청산에 살리라’, ‘동무생각’ 등 한국 가곡으로 봄 정취가 가득한 공연을 꾸민다.

감미로운 가곡은 국내 최정상 성악가들의 목소리로 청해 듣는다. 청아한 목소리와 유연한 감성을 지닌 소프라노 강혜정, 맑고 포근한 음색을 지닌 소프라노 김순영, 감미롭고 서정적인 바리톤 송기창, 동양인 최초 스위스 바젤 오페라 극장 전속 가수로 활동한 섬세한 테크닉의 바리톤 이응광, 한국인 바리톤 최초로 세계 3대 오페라하우스 중 하나인 런던 코벤트 가든 극장에서 데뷔한 드라마틱한 성량의 바리톤 이동환이 나선다. 다섯 성악가의 목소리로 우리 곁에 성큼 다가온 봄을 느끼게 할 예정이다.

대구문화예술회관 김희철 관장은 “이번 공연은 수많은 배역을 연기하며 다양한 감정을 겪어본 배우 강석우가 정성껏 준비한 가곡들과 봄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봄 벚꽃이 화려해질 무렵, 가곡과 함께하는 봄나들이를 해보시길 바란다.“고 공연을 준비하는 소감을 전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