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4-04-12 11:25 (금)

본문영역

지속가능한 예술교육 환경을 위한 (재)서울문화재단, 서울시교육청 ESG 공동 선언...공연물품의 공유문화 확산
상태바
지속가능한 예술교육 환경을 위한 (재)서울문화재단, 서울시교육청 ESG 공동 선언...공연물품의 공유문화 확산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4.03.18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 [사진1] 왼쪽부터 서울문화재단 김영호 예술창작본부장, 남미진 대학로센터실장, 이창기 대표이사, 서울특별시 교육청 조희연 교육감, 김홍미 평생진로교육국장, 강순원 체육건강예술교육과장..JPG
▲사진은 왼쪽부터 서울문화재단 김영호 예술창작본부장, 남미진 대학로센터실장, 이창기 대표이사, 서울특별시 교육청 조희연 교육감, 김홍미 평생진로교육국장, 강순원 체육건강예술교육과장으로 공동 선언 현장이다.(출처/서울문화재단)

서울문화재단은 재단과 서울특별시교육청이 업무협약 10주년을 맞이해 18일(월) 오후 2시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지속가능한 예술교육 환경을 위한 ESG 공동 선언문을 발표하고 협력을 다짐했다고 밝혔다.

서울문화재단과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2014년 문화예술교육으로 모두가 행복한 혁신미래교육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으며, 이번 공동 선언은 지속가능한 예술교육의 ESG 실천을 위해 서울문화재단의 <리스테이지 서울(Re:Stage Seoul)> 사업 중심으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서울문화재단의 ‘리스테이지 서울’ 은 쉽게 버려지던 공연물품의 재사용과 공유를 위해 만들어진 온ㆍ오프라인 플랫폼으로 공연에 사용된 의상과 소품을 맡기고, 맡겨진 물품은 다른 이용자가 저렴한 비용으로 빌려 사용하는 사업이다. 서울문화재단과 서울시교육청은 <리스테이지 서울> 사업을 통해, 서울시내 초‧중‧고등학교 학생의 연극, 뮤지컬 등의 협력종합예술활동, 학생예술동아리 등 학교예술교육 전반에 걸쳐 공연물품의 공유서비스 제공과 활용에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

<리스테이지 서울> 사업은 공연물품의 자원 순환을 통한 친환경 실천과 공유문화 확산을 통해 지속가능한 예술교육환경 조성에 긍정적인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문화재단 이창기 대표이사는 “서울시 교육청과의 ESG 공동선언을 계기로 예술가들이 무대에서 사용했던 의상이나 소품 등을 학생들이 재사용함으로써 공연예술 현장 체험은 물론 자연스럽게 재사용과 공유의 경험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2024 ESG 공동 선언문은 공연물품의 재사용과 공유를 통한 공유문화 확산, 미래세대의 지속가능한 예술교육 환경을 위한 적극적인 리스테이지 서울 서비스 제공 및 활용 동참, 문화예술과 교육 영역에서의 사회적 역할과 책임을 다하며, 공공의 가치 창출을 위한 적극 협력에 대한 내용을 담고 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