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19-09-21 13:46 (토)

본문영역

‘보령 공룡발자국화석’ 기념물로 지정되다
상태바
‘보령 공룡발자국화석’ 기념물로 지정되다
  • 백석원
  • 승인 2019.05.30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룡발자국화석 (제공/충청남도)
▲공룡발자국화석 (제공/충청남도)

 

공룡발자국화석이 충남에서는 처음이자 유일하게  문화재로 지정돼 보호받는다.

보령시 천북면 학성리 맨삽지(밤섬) 주변에서 서해삼육중학교 정풍희 교사에 의해 우연히 발견된 도 기념물 제193호로 이름을 올린 공룡발자국화석이 세상에 알려지게 됐다.

‘보령 학성리 공룡발자국화석’을 충청남도 기념물로 지정하고, ‘공주 박약재’, ‘부여 홍산객사 은행나무’ 등 2건은 도 기념물로 지정 예고한다.

이 화석은 113㎡의 면적에 직경 20∼30㎝의 공룡 발자국 13개가 나열된 형태로, 1억년 전 백악기 동안 우리나라 전역이 공룡 서식처였음을 뒷받침하고 있다.

이번 기념물 지정은 이 공룡발자국화석이  귀중한 자료로, 백악기 충남의 고환경을 해석할 수 있는 학술·교육적 가치가 높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었다.

공룡발자국화석이 위치한 맨삽지는 퇴적 구조가 다양하게 발달돼 백악기에 형성된 규모가 큰 건열 구조, 점이층리, 생환 화석 등 교과서에 나오는 지질학적 자연환경을 직접 관찰할 수 있다.

현재 공룡발자국화석을 알리고, 화석 및 주변 지질을 교육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도와 보령시는 인근에 조형물 설치 등을 추진 중에 있다.

또 노출된 공룡발자국화석의 안정적인 관리를 위하여 보존처리 방안도 논의하고 있다.

충청남도 홍연숙 문화유산과장은 “도내 비지정문화재의 체계적인 보존 관리와 문화·역사가 있는 문화재를 널리 알리기 위해 앞으로도 도지정문화재를 지속적으로 지정·관리해 나아가겠다”고 전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