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19-12-06 19:53 (금)

본문영역

당 고조 무덕 3년 살인 사건 속 숨겨진 진실을 밝혀라! 미스터리 무협 액션 '궁궐 잔혹사' 디지털 최초 개봉
상태바
당 고조 무덕 3년 살인 사건 속 숨겨진 진실을 밝혀라! 미스터리 무협 액션 '궁궐 잔혹사' 디지털 최초 개봉
  • 백지연 기자
  • 승인 2019.11.28 2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왕 ‘이세민’을 둘러싼 의문의 살인 사건 속 숨겨진 진실을 추적하는 미스터리 무협 액션 <궁궐 잔혹사>가 드디어 11월 28일(목) 오늘 디지털 최초 개봉과 함께 흥미로운 관람 포인트 BEST 3을 전격 공개했다.

▲
▲궁궐에서 일어난 살인 사건의 진실을 추적하는 미스터리 무협 액션 영화 <궁궐 잔혹사>중에서 (출처/㈜액티버스엔터테인먼트 )

궁궐에서 일어난 살인 사건의 진실을 추적하는 미스터리 무협 액션 영화 <궁궐 잔혹사>의 첫 번째 관람 포인트는 짜임새 높은 액션과 연출이다. 엄청난 무공으로 적을 단번에 제압하는 ‘이어풍’의 카리스마 넘치는 액션과 휘몰아치는 전개를 통해 숨 막히는 긴장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무엇보다 액션 장면의 비중이 높음에도 불구하고 장면마다 새롭고 흥미로운 방식으로 그려내고 있어 한시도 지루할 틈이 없다. ‘이어풍’ 뿐만이 아니라, 극에 등장하는 인물 모두가 탄탄한 무술 실력을 겸비하고 있으며, 강도 높은 액션과 어우러진 드라마틱한 연출은 극의 완성도를 높이고 있다.

▲궁궐에서 일어난 살인 사건의 진실을 추적하는 미스터리 무협 액션 영화 <궁궐 잔혹사>중에서 (출처/㈜액티버스엔터테인먼트 )

두 번째 관람 포인트는 진왕 ‘이세민’ 곁은 지키는 ‘이어풍’과 ‘질나금’ 그리고 ‘혈미앙’의 조합이다.  각기 다른 개성으로 사건을 추적하는 그들의 활약은 극의 재미를 배가시키고 있다. 입체적인 캐릭터들의 합을 통해 한층 더 심도 있고 재치 있게 전개를 풀어내고 있으며, 무엇보다 서로 힘을 합해 역경을 극복하는 그들의 고군분투는 관객들에게 특별한 재미와 여운을 남길 것이다.

▲궁궐에서 일어난 살인 사건의 진실을 추적하는 미스터리 무협 액션 영화 <궁궐 잔혹사>중에서 (출처/㈜액티버스엔터테인먼트 )
▲궁궐에서 일어난 살인 사건의 진실을 추적하는 미스터리 무협 액션 영화 <궁궐 잔혹사>중에서 (출처/㈜액티버스엔터테인먼트 )

마지막 관람 포인트는 바로, 눈을 사로잡는 화려한 중국 정통 의상과 궁궐의 모습이다. 찬란한 궁궐 속 감춰진 어둠의 기운이 짙어질수록 극대화되는 궁궐의 위엄을 통해 진왕 ‘이세민’과 그를 해하려는 악의 세력과의 대립을 시각적으로 표현하고자 했다. 우아하고도 기품 있는 황금색과 깊이 있는 빨간색의 조화로 웅장하면서도 우미한 궁궐의 이미지를 완성했으며, ‘숙비’의 혼례복을 만드는 ‘상궁국’을 배경으로 다양한 옷감과 전통 문양의 등장은 풍요로운 볼거리를 선사할 것이다.


미스터리 무협 액션 <궁궐 잔혹사>는 11월 28일(목) 오늘 디지털 최초 개봉해 IPTV(KT Olleh tv, SK Btv, LG U+ tv) 디지털케이블 tv(홈초이스), 네이버시리즈on, 원스토어, 구글, CJ TVING, WAVVE, 곰TV,  씨츄, 예스24, 씨네폭스 등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궁궐에서 일어난 살인 사건의 진실을 추적하는 미스터리 무협 액션 영화 <궁궐 잔혹사>중에서 (출처/㈜액티버스엔터테인먼트 )
▲궁궐에서 일어난 살인 사건의 진실을 추적하는 미스터리 무협 액션 영화 <궁궐 잔혹사>중에서 (출처/㈜액티버스엔터테인먼트 )

당 고조 무덕 3년
진왕 ‘이세민’은 미량천 전투에서 대승을 이루고
황제의 신임을 얻어 망국의 공주를 숙비로 맞이한다.

한편, 혼례복을 만들던 상궁국의 여관들이
‘살인광’에 의해 연달아 죽는 사건이 발생하고,
‘질나금’과 ‘이어풍’ 그리고 ‘혈미앙’은 사건을 파헤칠수록
수상한 배후 세력이 존재하는 것을 직감하는데…

그들은 과연 ‘살인광’의 정체를 밝히고
의문의 사건을 해결할 수 있을까?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