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8-12 20:33 (수)

본문영역

장애인 학대피해 예방대책 마련 분주...‘학대피해장애인 쉼터’ 설치하고 치료와 자립 지원 시행
상태바
장애인 학대피해 예방대책 마련 분주...‘학대피해장애인 쉼터’ 설치하고 치료와 자립 지원 시행
  • 전동진 기자
  • 승인 2020.07.04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는 7월 3일(금) 최근 발생한 통영 지적장애인 폭행 및 노동력 착취 사건과 관련한 향후 장애인 학대피해 예방을 위한 긴급 대응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회의는 도 장애인복지과장 주재로 경남발달장애인지원센터, 경남장애인권익옹호기관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논의된 회의의 주요내용은  빠른 시일내 장애인 학대 취약지에 대한 실태를 파악하고, 학대피해 장애인 구제를 위한 전문변호인단 구성, 장애인학대 신고의무자 등을 활용한 지역사회 내 학대신고 강화와 장애인 관련단체 및 경찰 등 유관기관과의 협조체계 강화, 7.13(월) 학대피해 예방대책 마련을 위한 시군 장애인담당공무원 회의 개최 등을 논의했다.

유관기관회의사진
▲장애인 학대피해 예방을 위한 긴급 대응회의를 개최했다. 유관기관 회의사진(출처/경남도)

경남도는 올해 10월 폭력·학대 피해 장애인을 임시 보호하고 지역 사회 복귀를 지원할 수 있는 ‘학대피해장애인 쉼터’를 설치,운영할 예정이다.

쉼터에서는 학대 피해 장애인을 위한 프로그램으로 심리 상담, 일상생활 훈련, 신체적·정신적 치료 지원 등으로 구성되고 학대 피해 장애인이 퇴소 후에도 정상적으로 살아갈 수 있도록 자립지원 서비스를 지원하게 된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