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3-02-08 10:14 (수)

본문영역

인천시, 예식장 위약금 분쟁 중재 나섰다...예비부부 상담 급증으로 전용상담전화 운영
상태바
인천시, 예식장 위약금 분쟁 중재 나섰다...예비부부 상담 급증으로 전용상담전화 운영
  • 전동진 기자
  • 승인 2020.08.28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인천광역시는 최근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강화되며 결혼을 앞둔 예비부부와 예식장 간의 위약금 분쟁이 다시 불거져 예식장 관련 소비자 분쟁 해결을 위해 관내 3개 소비자단체와 함께 전용상담전화를 통한 상담센터를 운영한다.(출처/픽사베이)

인천광역시는 최근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강화되며 결혼을 앞둔 예비부부와 예식장 간의 위약금 분쟁이 다시 불거져 예식장 관련 소비자 분쟁 해결을 위해 관내 3개 소비자단체와 함께 전용상담전화를 통한 상담센터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예식장 관련 소비자상담은 지난 2~3월 코로나가 확산되기 시작하면서 급격히 증가했다가 감소했다. 그러나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재확산 되면서 다시 증가하고 있다.

정부 방침에 따라 50명 이하로 하객이 제한돼 식대 등 비용 조정을 원하는 예비부부와 보증 인원을 일부만 줄여 줄 수 있고 예식 연기도 불가능하다는 예식장의 입장이 팽팽히 맞서고 있다.

공정거래위원회와 예식업중앙회가 6개월 이내 무료연기와 보증인원 축소에 합의하긴 했지만 회원사는 전체 예식업체의 30%에 불과해 회원사가 아닌 예식장과의 분쟁엔 중재가 불가피한 실정이다.

또, 예식장 측은 예식장 사용료 대신 식대를 받고 있는만큼 보증인원을 낮추는 것이 한계가 있으며 예식 예약이 1년 정도 전에 이뤄지기 때문에 연기도 사실상 수용하기 힘든 실정이라는 입장이다.

이러한 문제로 상담이 필요한 시민은 소비자단체가 공동으로 운영하는 전용상담센터(인천소비자연맹, 인천소비자공익네트워크, 인천녹색소비자연대)로 내용을 접수할 수 있다.

시와 소비자단체는 분쟁 해결 상담이 접수되면 피해 처리와 예식업체 측과의 중재에 나선다. 중재를 통해 해결이 되지 않을 경우에는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를 통해 조정을 받도록 할 예정이다.

변주영 시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예식업체의 경영상 어려움은 이해하지만 코로나19로 온국민이 위기상황인만큼 서로 양보하며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중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