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12-03 10:46 (금)

본문영역

비치코밍을 통해 업사이클링으로 재탄생한 바다와 인간의 공존에 대한 ‘비치코밍 아트展’ 개최
상태바
비치코밍을 통해 업사이클링으로 재탄생한 바다와 인간의 공존에 대한 ‘비치코밍 아트展’ 개최
  • 고수영 기자
  • 승인 2021.10.20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 비치코밍 프로젝트 <비치코밍 아트展> 포스터(출처/부산문화재단)

부산문화재단은 오는 25일부터 31일까지 지난 5개월 동안 비치코밍을 통해 업사이클링(Up-cycling)으로 재탄생한 예술작품을 영도구에 위치한 복합문화공간 피아크에서 ‘2021 비치코밍 아트展’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2021 비치코밍 아트展’에서는 비치코밍에 참여한 시민과 부산 지역에서 활동하는 예술가들이 지난 5개월 동안 이기대(5월), 영도 감지해변(6월), 송정 구덕포(7월), 광안리·다대포(9월)에서 함께 수거한 플라스틱, 유리병, 나무조각 등 부유물을 활용하여 업사이클링으로 재탄생한 ‘비치코밍 아트’ 작품을 선보인다. 작품뿐만 아니라 다이버들의 수중정화 활동 등을 기록한 영상물까지 함께 전시할 예정이다.

전시 내용은 바다와 인간의 공존에 대한 내용을 담았으며, 해변·바다 위·바다 표층·바다 중층·심해 등 바다 구조에 대한 이야기로 마크라메, 금속공예, 목공예, 도자기, 회화 등 지역작가와 시민이 협업 및 예술적 실험을 통해 해양쓰레기의 문제의식을 작품으로 표현하였다.

이번 전시는 평일 10시부터 5시까지, 토요일 10시부터 저녁 7시까지, 일요일은 10시부터 12시까지 운영되며, 오는 31일에는 지난 5개월 동안 비치코밍 프로젝트에 함께 참여한 시민들을 대상으로 ‘기후행동의 길 – 바다’편도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관람료는 무료이다.

한편, 부산문화재단 서명수 담당자는 “버려진 사물의 가치를 예술로 재탄생 시키는 ‘업사이클링(Up-cycling)’ 아트 기반의 전시를 통해 일상의 전환을 일깨울 수 있는 예술의 공공성과 다양성으로 확장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