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19-10-14 08:26 (월)

본문영역

중부 이남권 최고의 무대시스템 대전예술의전당 2020년 상반기 정기대관 공고
상태바
중부 이남권 최고의 무대시스템 대전예술의전당 2020년 상반기 정기대관 공고
  • 백석원
  • 승인 2019.07.18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예술의전당 전경 (출처/대전예당)

중부 이남권 최고의 무대시스템과 운영시스템, 전문 무대 인력을 보유한 대전예술의전당이 2020년도 상반기 정기대관 일정을 공고하고 7월 29일부터 7월 30일까지 이틀간 신청서를 접수한다.

제 6대 관장 취임 후 시행하는 첫 번째 정기대관에서 추가된 신규사항은 그동안 대관이 규제됐던 생활예술단체(아마추어단체)에게 정해진 날짜에 한해 대관기회를 부여한다는 것과 오페라, 뮤지컬 등 최소 1주일 이상의 대관일이 필요한 작품을 심의 시 우선 고려한다는 것이다.

상업공연을 공동 기획하여 공공성이 결여됐다는 지적에 따라 대형뮤지컬은 민간기획사가 단독으로 진행하도록 대관 편의를 확대했다. 따라서 오페라와 뮤지컬 등 장기 대관이 필요한 작품을 우선 고려, 심의하여 시민들의 대형공연 감상 기회를 확대하고, 장기 공연 대관일 부족에 대한 우려를 줄이겠다는 계획도 포함됐다.

▲아트홀 객석전경

기획사와 예술가들이 선호하는 공연장인 대전예술의전당의 대관 시설은 아트홀(1,546석), 앙상블홀(643석), 야외원형극장 등 총 3곳이다.

클래식, 오페라, 무용, 연극, 뮤지컬 등 다양한 장르를 수용하는 한편, 공연단체(자)의 역량과 작품성을 위주로 선정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며, 대관규정 절차에 따라 대전예당 운영자문위원회의 심의과정을 거쳐 선정한 후 문서로 개별 통보한다.

생활예술단체(아마추어)를 위한 대관일은 “생활예술의 날”이라는 명칭을 별도로 명시하여 공지한다. 이는 생활 예술인들의 활동을 장려하는 정부의 문화예술 지원 정책에 보조를 맞추고, 대전예술의전당 공연장 컨디션에 적합한 장르와 형태의 공연을 선보이는 일정 수준 이상의 아마추어예술단체들을 위해 문턱을 낮춘 것이다.

▲아트홀 오케스트라

한편, 아마추어 예술인들의 축제인 기존의 「윈터페스티벌」은 한 해 동안 개최하지 않으며, 향후 다른 공연축제로 변형을 검토하기로 했다.

“전당과 시립예술단 사무국 직원들과 현실적이고 심도 있는 논의로 공실률을 최소화하며 대관가능일 수를 늘릴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공연예술 단체에게 많은 기회를 제공 할 수 있도록 효율적이고 신뢰받는 대관운영을 실천하겠다.”고 김상균 관장은 말했다.

대관 신청은 대전예술의전당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를 내려 받아 작성하여 직접 방문하거나 우편으로 신청하면 된다.

▲앙상블홀 관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