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2-10-04 10:44 (화)

본문영역

2022년 영국 에든버러 인터내셔널 페스티벌에 피아니스트 조성진과 안무가 왕현정 초청
상태바
2022년 영국 에든버러 인터내셔널 페스티벌에 피아니스트 조성진과 안무가 왕현정 초청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2.03.31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아니스트 조성진 Seong-Jin Cho © Christoph
▲사진은 피아니스트 조성진 Seong-Jin Cho © Christoph Köstlin(출처/주영한국문화원)

‘에든버러 인터내셔널 페스티벌(Edinburgh International Festival)’이 2022년도 라인업을 발표했다. 영국 최대 축제 도시 에든버러는 여름 축제 준비에 한창이다. 올해 페스티벌은 2,300명의 아티스트가 8월 5일(금)부터 28일(일)까지 약 3주간 클래식, 오페라, 대중음악, 연극, 무용 등 160개의 공연을 펼친다.

에든버러 인터내셔널 페스티벌은 1947년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예술을 통한 단합과 문화 부흥을 위해 조직돼 전 세계 공연예술의 허브 역할을 해왔다.

주영한국문화원(이하 문화원)은 올해 페스티벌에 피아니스트 조성진과 안무가 왕헌지(왕현정)의 왕 라미레즈 컴퍼니가 초청됐다고 밝혔다. 문화원은 최근 에든버러 인터내셔널 페스티벌 조직위와 협력 협약을 체결, 우리 예술가들이 지속적으로 페스티벌 무대에 설 수 있게 할 방침이다.

조성진은 영국 필하모니아 오케스트라(지휘자 산투-마티아스 로우발리 Santtu-Matias Rouvali)와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5번'을 연주한다. 왕 라미레즈 컴퍼니는 문화적 고정관념과 정체성에 관한 무용 '위 아 몬치치(We Are Monchichi)'를 선보인다.

문화원은 에든버러 프린지 페스티벌에도 10여 개의 음악, 무용, 연극, 뮤지컬, 넌버벌 등 다양한 분야의 공연단을 초청할 예정이며, 한국문화 체험 행사, 공연 해외 유통 활성화를 위한 아트마켓, 프로듀서와 예술가를 위한 워크숍 등 대대적인 한국 문화 소개 행사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이정우 문화원장은 “에든버러 인터내셔널 페스티벌은 아비뇽 페스티벌, 세르반티노 페스티벌 등과 함께 세계 4대 주요 공연예술축제”라며 “세계 각국의 관람객과 공연 관계자들이 모이는 축제에 인터내셔널 파트너로서 협력하게 된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왕 라미레즈 컴퍼니 ‘We Are Monchichi’ - We Are Monchichi © Fred Fouché.jpg
▲사진은 왕 라미레즈 컴퍼니 ‘We Are Monchichi’ - We Are Monchichi © Fred Fouché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