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4-05-30 15:25 (목)

본문영역

문체부, 문화누리카드 이용자에게 국립극단 등 11개 국립예술기관에서 하반기 공연 관람권 할인
상태바
문체부, 문화누리카드 이용자에게 국립극단 등 11개 국립예술기관에서 하반기 공연 관람권 할인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3.09.15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정동극장의 하반기 6개 공연은 모두 1만 원으로 볼 수 있어…뮤지컬 ‘쇼맨’ 등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사회적 약자의 문화예술 누림을 두텁게 지원하기 위해 국립극단 등 11개 국립예술기관과 협력해 통합문화이용권(이하 문화누리카드)* 이용자에게 하반기 공연 관람권을 할인해 제공한다고 밝혔다.

* 취약계층이 문화예술·여행·체육 활동에 사용할 수 있는 이용권(바우처)으로 이용자 편의를 위해 카드 형태인 ‘문화누리카드’로 제공. 올해는 267만 명을 대상으로 연간 11만 원 지원.

그동안 문화누리카드 이용자를 대상으로 일부 기관에서 공연 관람권 할인 혜택을 제공했으나, 사회적 약자인 취약계층의 문화예술 누림 기회를 확대하고자 국립극단 등 11개 대다수 국립예술단체 및 공연시설이 관람권 할인 서비스 제공에 동참한다.

할인 혜택이 적용되는 주요 공연을 살펴보면, ▴국립중앙극장의 ‘심청가(9. 26.~10. 1.)’, ▴국립오페라단의 ‘라 트라비아타(9. 21.~24.)’, ▴국립극단의 ‘조씨고아, 복수의 씨앗(11. 30.~12. 25.)’, ▴국립발레단의 ‘호두까기인형(12. 9.~25.)’ 등이다. 특히 국립정동극장은 뮤지컬 ‘쇼맨(9. 15.~11. 12.)’ 등 올해 연말까지 주최하는 6개 공연 모두를 문화누리카드 이용자들이 ‘1만 원’으로 관람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관람권 할인율은 공연별로 다르며 참여기관과 공연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문화누리’ 누리집 또는 모바일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문체부는 윤석열 정부의 ‘약자 프렌들리’ 정책 기조에 맞추어 2024년 문화누리카드 정부 예산안을 올해 대비 295억 원, 14% 증가한 2,397억 원으로 편성했다. 예산안이 확정되는 경우 내년에는 문화누리카드 1인당 지원금이 연간 11만 원에서 13만 원으로 18% 인상되며, 이는 2017년 이후 가장 큰 인상 폭이다. 또한, 이용권(바우처) 형태로 지원하는 문화누리카드의 사용을 어려워하는 고령자와 장애인 등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큰 글씨와 점자로 홍보물을 제작하는 등 맞춤형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문체부 정향미 문화정책관은 “문화누리카드 이용자들이 이번 지원책으로 양질의 공연을 즐기고, 일상에서 행복을 누릴 수 있길 바란다.”라며 “문체부는 앞으로도 문화누리카드 이용자 대상 공연 관람권 할인 혜택을 국립 외에 민간 공연단체까지 확대 시행하고 온 국민이 공정하게 문화를 누릴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이어가겠다.”라고 말했다.

▲ 문화·예술, 여행, 체육 분야 활동 향유를 지원하는 2023 문화누리카드 안내 포스터(출처/문체부)
▲ 문화·예술, 여행, 체육 분야 활동 향유를 지원하는 2023 문화누리카드 안내 포스터(출처/문체부)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