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4-04-12 11:25 (금)

본문영역

세계유산 창덕궁의 으뜸전각 ‘인정전’ 내부 관람 개시...창덕궁 깊이보기, 궐내각사 심화해설 프로그램과 연계
상태바
세계유산 창덕궁의 으뜸전각 ‘인정전’ 내부 관람 개시...창덕궁 깊이보기, 궐내각사 심화해설 프로그램과 연계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4.02.23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 인정전 내부관람 모습(2023년 3월).jpg
▲사진은 2023년 3월 창덕궁 인정전 내부관람 모습이다.(출처/문화재청)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창덕궁관리소는 오는 3월 1일부터 3월 31일까지 매주 수~일요일마다 기존 해설프로그램과 연계하여 창덕궁의 으뜸전각인 인정전 내부를 관람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국보로 지정된 인정전은 왕의 즉위식, 신하들의 하례, 외국 사신의 접견 등 중요하고 공식적인 의식을 치르던 곳이다. 외관은 2층으로 보이지만, 내부는 위아래가 트인 통층의 형태를 취하고 있다. 한 단을 높인 천장 중앙에는 구름 사이로 두 마리 봉황 목조각을 달아놓아 으뜸 공간으로서의 화려한 권위를 극대화했다.

인정전 안쪽 깊숙이에는 임금의 자리인 어좌(御座)가 마련되어 있고, 그 뒤로는 임금이 다스리는 삼라만상을 상징하는 해와 달 그리고 다섯 개의 봉우리가 그려진 일월오봉도가 있다.

1907년 순종이 창덕궁으로 거처를 옮긴 후 인정전을 수리하면서 전등, 유리창, 커튼이 새로 설치되고, 실내바닥이 전돌(흙으로 구워 만든 벽돌)에서 마루로 바뀌는 등 근대적인 요소가 가미된 전환기의 궁궐 모습도 간직하고 있다.

평소 밖에서만 볼 수 있었던 인정전 내부를 좀 더 가까이에서 감상할 수 있는 이번 프로그램은 매주 수·목요일에 기존 창덕궁 전각 정규해설과 연계하여 언어권별(한국어·영어·일본어·중국어)로 진행되며, 매주 금·토·일요일은 궁궐 내 관원들의 업무공간인 궐내각사를 둘러보는 ‘창덕궁 깊이보기, 궐내각사’ 심화해설 프로그램과 연계하여 운영된다. 한국어 정규해설 연계는 수, 목 9시30분 금, 토, 일, 10시30분(‘창덕궁 깊이보기, 궐내각사’ 연계)에 운영된다. 외국어 정규해설 연계는 영어는 수·목 10시15분, 일본어는 수 11시, 중국어는 목 10시에 운영된다.

문화유산 보호와 쾌적한 관람 환경을 위하여 인정전 입장은 한 번에 20명씩으로 한정한다. 수·목요일은 기존 정규해설 관람객을 대상으로 현장에서 20명씩 순차 입장 가능하며, 금·토·일요일은 ‘창덕궁 깊이보기, 궐내각사’ 사전 예약자(15명) 및 현장접수(65세 이상 어르신 대상, 회당 선착순 5명)한 관람객에 한해 입장 가능하다. 현장접수는 창덕궁 관람지원센터 내 안내데스크에서 9시부터 선착순으로 접수한다.

비가 올 때에는 목조 문화유산을 보호하기 위하여 인정전 내부관람은 취소되지만, 기존 해설 프로그램은 예정대로 진행된다. 참가비는 무료이며(창덕궁 입장료 별도) 더 자세한 사항은 창덕궁관리소 누리집을 방문하거나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창덕궁관리소 김진숙 담당자는 "이번 인정전 내부 관람 프로그램을 통해 창덕궁이 더욱 생동감 있는 역사문화공간으로 인식되기를 기대하며, 앞으로도 궁궐 내부관람 콘텐츠를 활발히 발굴하고 언어권별 해설 프로그램을 더욱 확대하는 등 유네스코 세계유산 창덕궁의 가치를 더욱 높일 수 있는 적극행정을 이어갈 것이다."라고 전했다.

▲창덕궁 인정전 전경(출처/문화재청)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