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4 12:20 (토)
동화구연을 통한 유아교육 '골무할머니가 들려주는 이야기' 진행
상태바
동화구연을 통한 유아교육 '골무할머니가 들려주는 이야기' 진행
  • 백석원 기자
  • 승인 2019.08.07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포스터 (제공/신구대학교)
▲ 포스터 (제공/신구대학교)

9월부터 신구대학교(총장 이숭겸) 우촌박물관(관장 박종옥)에서 유아단체를 대상으로 ‘골무할머니가 들려주는 이야기’ 교육 프로그램이 시작된다.

유아가 쉽게 참여할 수 있게 눈높이에 맞춘 참여형 체험 프로그램인 ‘골무할머니가 들려주는 이야기’는 , 집중력이 짧은 유아들을 위해 학습보다는 동화구연을 접목하여 몰입과 충분한 놀이를 통해 유아들이 전시품에 대해 쉽고 재미있게 접근할 수 있도록 구성하였다.

봉사활동으로 시작한 시니어 단체 ‘마루’ 는 더 많은 사람들과 소통하기 위해 동화구연을 시작하게 되었고 , 그것이 옛 여인들의 벗이란 의미를 담고 있는 ‘규중칠우(閨中七友)’를 주제로 각색한 동화이야기의 프로그램까지 이어지게 되었다. 50-70대로 이루어진 ‘마루’는 다양한 세대와 소통할 수 있는 창구가 되어 정서적 교감과 포용하는 사회의 밑거름이 되겠다는 것이 목표이다.

이번 교육에서는 동화를 보고 듣고, 실물자료를 탐구한 후 우리나라의 전통 한지를 이용한 반짇고리 함까지 만들어 보며 더 깊이 있는 체험을 할 수 있다.

안수민 신구대학교 우촌박물관 학예사는 “유아의 발달단계를 고려하여 자율성과 창의성을 신장시켜주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유아 대상으로 지속적인 프로그램을 개발해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자세한 교육 내용 및 일정은 홈페이지 또는 전화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