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4-09 18:13 (목)

본문영역

고암 이응노의 예술 정신과 세계적인 문화유산에 주목 하고자 대전시립무용단‘군상’
상태바
고암 이응노의 예술 정신과 세계적인 문화유산에 주목 하고자 대전시립무용단‘군상’
  • 백지연 기자
  • 승인 2019.10.21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31일~11월 1일 저녁 7시30분 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
▲대전시립무용단 제66회 정기공연 ‘군상’ 포스터 (출처/대전시)

대전방문의 해 기념, 대전시립무용단 제66회 정기공연 ‘군상’이 오는 31일부터 11월 1일 저녁 7시30분 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에서 열린다.

동시대의 예술가로서 동지적 의지와 고통을 공유했던 이응노와 윤이상, 혼탁한 시대에도 불구하고 주옥같이 남긴 그들의 작품과 음악이 현대적인 한국 창작 안무와 어우러져 작품에 생동감을 불어 넣는다.

액자 속 2차원적 그림은 미술, 음악, 무용, 영상 등 다양한 장르와 융합해 3차원적인 무대로 확장되어 관객과 출연진은 한 공간에 공존하는 군상의 모습 그 자체가 된다.

이데올로기의 광폭성과 치졸한 정쟁의 겁박에 과감히 맞서면서도 민족적 자긍심과 예술적 자존감을 세계 속에 드높인 이응노의 작품들에는 그의 예술관과 시대의식이 함축돼 있다.

자신의 것을 지키면서도 끊임없이 새로운 것을 받아들여 자신만의 정체성을 확립해 온 지난한 여정, 그의 삶과 예술은 지금 우리의 보편적인 삶의 감정과 깊이 연계돼 있다.

작품 ‘군상’은 예술 간의 만남이나 사람들의 만남처럼 각 예술장르의 협업을 통해 진정한 소통과 화합의 군상들을 그려보고자 한다.

이번 공연은 황재섭 예술감독 취임 후 첫 창작 안무작으로 대전에 깃든 고암 이응노의 예술 정신과 세계적인 문화유산에 주목 하고자 한다.

2019 대전방문의 해를 맞아 지역 문화예술 가치를 올리기 위한 첫 번째 ‘대전예술브랜드 프로젝트’다.

이번 공연은 취학아동 이상 입장가능하며, R석 2만원, S석 1만원, A석 5,000원으로 대전시립무용단, 대전예술의전당, 인터파크, 아르스노바 홈페이지와 인터파크, 아르스노바에서 전화로 예매가 가능하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