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2-28 11:01 (금)

본문영역

'스페인 관광객 모셔라' 마드리드에서 현지 여행업계 겨냥 한국관광 홍보 총력전
상태바
'스페인 관광객 모셔라' 마드리드에서 현지 여행업계 겨냥 한국관광 홍보 총력전
  • 권준현 기자
  • 승인 2020.01.25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0123-박양우 장관 KOREA NIGHT08
▲박양우 문체부 장관은  ‘한국관광의 밤(Korea Night)’에서 스페인 여행업계를 대상으로 한국관광의 매력을 적극 홍보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1월 23일(목) 저녁(현지시각)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현지 여행업계와 언론을 대상으로 ‘한국관광의 밤(Korea Night)’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1월 22일(수)부터 26(일)까지 스페인 피투르(FITUR) 국제관광박람회에 주빈국으로 참여하고 있는 한국의 관광 매력을 스페인의 여행업계와 언론, 그리고 유력인사들에게 적극적으로 알려 스페인 방한 관광객 유치를 확대하기 위해 마련했다.

스페인 정부가 지정한 문화유산이자 유서깊은 사교장소인 카지노 데 마드리드(Casino de Madrid)에서 열린 이번 행사에는 레예스 마로토 스페인 산업통상관광부 장관, 쥬랍 폴로리카슈빌리 세계관광기구(UNWTO) 사무총장 내외, 클레멘테 곤잘레스 솔레르 마드리드 전시컨벤션센터(IFEMA) 회장, 그리고 스페인 여행업계 및 언론 200여 명이 참석했다.

▲
▲박양우 문체부 장관은  ‘한국관광의 밤(Korea Night)’에서 스페인 여행업계를 대상으로 한국관광의 매력을 적극 홍보했다. 

박양우 장관은 환영사에서 “한국은 스페인 분들에게 매력적으로 다가갈 수 있는 잠재력을 충분히 가지고 있다.”라며, “한국은 5천년의 유구한 역사와 전통문화가 한류로 일컬어지는 현대 문화와 조화롭게 어우러진 매력적인 관광지”라고 덧붙였다. 또한, “비무장지대(DMZ) 관광은 오직 한국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독특한 관광 자원”이라고 말했다.

레예스 마로토 스페인 산업통상관광부 장관은 축사를 통해 “아시아의 보석으로 자리잡은 한국은 전통문화가 살아 숨쉬고, 전통과 현대가 공존하는 매력적인 관광 목적지”라며 1월 22일(수) 양국 장관이 체결한 ‘2020~2021년 한-스페인 상호 방문의 해’ 이행계획을 충실하게 추진해 양국이 관광 경험과 지식을 공유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어 한국 대중음악(K-Pop)과 결합한 현지 태권도 시범단 공연과 최태선 무용단의 사랑가, ‘향발무’, 진도북춤 등 한국 전통 공연을 참석자들에게 선보여 큰 호응을 얻었다. 만찬은 스페인 내 인기 요리사인 루크 장을 초청, 한국식 타파스(스페인식 전채요리)를 전채 요리로 제공함으로써 한식의 새로운 매력을 선사했다.

이번 행사에 참가한 여행업계 관계자는 “한국은 다른 아시아 국가에 비해 스페인에서 덜 알려져 있었는데, 이번 행사를 통해 꼭 가보고 싶은 나라가 되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