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6-06 15:05 (토)

본문영역

청년 아이디어 '원천 콘텐츠'로 차세대 한류문화 콘텐츠 키운다...청년자율예산 4억 투입
상태바
청년 아이디어 '원천 콘텐츠'로 차세대 한류문화 콘텐츠 키운다...청년자율예산 4억 투입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0.03.28 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와 SBA(서울산업진흥원)가 「한류문화 콘텐츠 육성을 위한 씨앗심기 창작 지원사업」을 시작한다.

미국의 소설가 조지 R.R. 마틴이 발간한 판타지 소설 '얼음과 불의 노래'를 원작으로 한 미드 <왕좌의 게임>은 미국, 유럽, 아시아 지역 등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면서 시즌 8까지 제작됐다. 드라마를 넘어 <왕좌의 게임>을 기반으로 한 모바일 게임, 보드게임도 출시되고 피규어, 위스키 같은 다양한 제품들도 나오고 있다. 이처럼 창작의 씨앗이 되는 '원천 콘텐츠'는 다양한 장르와 결합하며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는 핵심이다.  

새로운 한류문화의 씨앗이 될 청년 창작자의 독창적인 원천 콘텐츠 발굴부터 투자 가능한 기획안 개발, 사업화를 위한 투자자‧제작자와의 매칭 기회까지 종합 지원할 예정이다.

청년과 전문 콘텐츠 기업(에이전시)을 매칭시켜 5개월 간 멘토링을 통해 청년들의 아이디어를 시놉시스, 캐릭터 같은 결과물로 개발한다. 향후 게임, 웹툰, 영화 등 다른 영역으로 확대‧제작될 수 있도록 사업화 기반을 마련하는 것이다. 

또 ‘오프라인 코칭’ 자리를 마련해 이들이 공동 개발한 결과물을 국내외 콘텐츠 제작자와 투자자에게 선보일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한다. 

서울시는 이런 내용으로 「한류문화 콘텐츠 육성을 위한 씨앗심기 창작 지원사업」 계획을 발표하고, SBA 홈페이지를 통해 청년 창작자와 전문 에이전시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에이전시 부문은 3월 25일~4월 8일, 청년 창작자 부문은 4월 27일~5월 11일에 신청 접수를 받는다.  

이번 사업은 청년들이 청년정책을 직접 기획‧설계해 제안하고 실제 예산 편성까지 주도하는 서울시 ‘청년자율예산제’를 통해 실행되는 사업 중 하나다. 본 사업은 2019년 총 280억원이 편성·실행되고 있는 청년자율예산 사업 31개 사업 중 하나다. 청년자율예산 주요사업으로는 ‘청년수당’, ‘청년월세지원’, ‘청년마음신체건강지원’ 등이 있다. 

청년 창작자는 총 16명/팀을 선발한다. 전문 에이전시는 4개사를 선정해 에이전시 1개사 당 총 4명의 청년을 지원하게 된다. 총 4억 원이 투입되며, 청년에겐 창작지원금으로 1천만 원씩, 전문 에이전시엔 6천만 원 이내의 사업지원금을 각각 지원한다.

김영경 서울시 청년청장은 “원천 콘텐츠의 규모 및 투자가 확대되고 있는 것은 세계적인 추세다. 서울시는 그동안 청년 창작자에 대한 지원이 실제 결과물 제작에 집중됐던 것에서 나아가 청년들의 목소리를 반영해 아이디어 시작 단계부터 지원하는 사업을 시작하게 됐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청년 창작자들이 재정적 부담을 덜어 창작활동에 매진할 수 있게 지원하고, 차세대 한류를 이끌 고부가가치 콘텐츠를 발굴‧개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