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6-06 15:05 (토)

본문영역

서울시 문화예술계 총 50억 규모 긴급지원, 코로나19로 문화예술행사가 취소되어 생계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예술인이라면 누구나 신청하세요.
상태바
서울시 문화예술계 총 50억 규모 긴급지원, 코로나19로 문화예술행사가 취소되어 생계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예술인이라면 누구나 신청하세요.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0.04.05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문화회관’ 무 관중 온라인 공연을 제작, '힘내라 콘서트'로 시민에게 제공
▲
▲‘세종문화회관’은 코로나19로 취소된 콘서트, 오페라, 연극 등 공연 12개에 최대 3천만 원을 지원해 무 관중 온라인 공연을 제작, <힘내라 콘서트>로 시민에게 제공한다. (출처/shutterstock)

서울시가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문화예술계를 긴급지원하기 위한 총 50억 규모 추경을 본격 투입한다. 

서울시는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예술인 및 단체에 ‘서울문화재단’을 통해 6일부터 온라인 신청 접수를 시작해 최대 2천만 원까지 총 500여 건 창작활동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또 ‘세종문화회관’은 코로나19로 취소된 콘서트, 오페라, 연극 등 공연 12개에 최대 3천만 원을 지원해 무 관중 온라인 공연을 제작, <힘내라 콘서트>로 시민에게 제공한다. 네이버TV로 생중계하고, 5.31까지는 다시 보기도 가능하다.  

아울러 코로나19로 생계에 직접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예술인에게는 재난긴급생활비를, 공연이나 예술 활동이 취소·연기되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세 예술기업과 단체에는 고용유지지원금 및 융자지원도 병행해 실시한다.

공연예술통합전산망(KOPIS) 자료에 따르면 전국 공연예술분야 금년 매출액은 76.6% 감소했으며 특히「‘18 예술인 실태조사(문화체육관광부)」에 따르면 서울시 예술인 총 7만여 명 중 약 76%(5만3천여 명) 예술인이 고용이 불안정한 프리랜서로 활동 중인 것으로 나타나 문화예술 행사 취소나 연기는 프리랜서 예술인들의 직접적인 생계 위협으로 이어지고 있는 실정이다.

‘한국예술총연합회’의 코로나19 피해조사 결과를 보면, 올해 1~4월 취소·연기된 문화행사는 총 1,614건이며, 예술인 중 88.7%는 수입이 감소했다고 답했다.

우선 서울문화재단은 45억의 예산을 투입한다. 예술인(단체), 예술교육가, 문화예술기획자 등을 대상으로 최대 2천만 원까지 500여 건 긴급 지원한다. 

이 외에 예술인들의 참신한 재난 대응 아이디어를 공모하는 <예술인이 재난을 대하는 가지가지 비법> 기획 공모와, 총 4편의 공연을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배리어프리 공연 영상>도 제작될 예정이다.

부문별 지원 사업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문화재단 홈페이지의 공지사항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기타 문의사항은 각 사업별 해당 부서로 연락하면 된다.
코로나19로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프리랜서 예술인 등은 서울시의 ‘재난긴급생활비’ 30~50만원을 지원한다. 서울시 복지포털을 통해 신청하여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시 문화예술계 긴급지원은 코로나19로 문화예술행사가 취소 또는 연기되어 생계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예술인이라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 선정심사를 간소화해 신속히 지원함으로써 문화예술인들의 고통을 실질적으로 덜겠다”며 “이번 지원을 통해 갑작스럽게 어려움에 빠진 예술가들의 다양한 창작활동을 지원하고, 침체된 문화예술계를 활성화하고, 나아가 많은 사회적 거리두기로 실내 생활이 많아진 시민들은 다양한 문화예술을 향유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