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2-10-07 10:26 (금)

본문영역

광주시-美샌안토니오시, 야구로 우정 다시 한 번 다진다....1982년 자매도시 인연이후 조형물 설치, 방역물품 지원 등 우호관계
상태바
광주시-美샌안토니오시, 야구로 우정 다시 한 번 다진다....1982년 자매도시 인연이후 조형물 설치, 방역물품 지원 등 우호관계
  • 권준현 기자
  • 승인 2020.07.19 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구영상캡처 샌안토니오시장 론 니렌버그(출처/광주광역시)

1982년 프로야구 원년에 자매도시 결연을 한 광주시와 샌안토니오시는 40여년동안 계속 우정을 나누고 있다.

광주광역시는 오는 19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리는 KIA타이거즈와 두산베어스 경기에 앞서 이용섭 시장과 론 니렌버그 샌안토니오 시장이 KIA타이거즈 응원을 위한 동영상 릴레이 시구에 나서, 광주광역시와 자매도시 미국 샌안토니오시가 야구로 다시 한 번 우호를 다진다고 밝혔다.

지난 2010년 광주시가 기증한 덴만공원 ‘광주의 정자’ 앞에서 니렌버그 시장이 공을 던지면, 이용섭 시장이 시청 앞에서 공을 받는 영상 시구가 경기장 전광판에 상영될 예정이다.

ESPN 중계를 통해 해당 경기가 미국 전역에 방영될 계획이다.

광주시가 샌안토니오 덴만공원에 지난 2010년 ‘광주의 정자’를 기증했고, 샌안토니오시는 2019년 김대중컨벤션센터 광장에 ‘자매도시, 우정의 빛’ 조형물을 기증했다.

특히 광주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샌안토니오시에 지난 5월 손소독제 등 방역물품을 지원했으며, 해리스 주한미국대사와 론 니렌버그 시장은 광주시의 나눔과 연대에 감사를 표했다.

이용섭 시장은 “빛의 도시 광주를 지난해 샌안토니오시가 보낸 조형물이 더욱 아름답게 만들어주고 있는 가운데 방역물품 지원과 야구응원으로 더욱 우정을 돈독히 다지게 됐다”며 “양 도시의 우정과 연대가 코로나19를 이겨내는 동력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시구영상캡처 광주광역시장 이용섭(출처/광주광역시)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