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2-09-30 09:43 (금)

본문영역

평범한 삶의 단면을 포착한 세 거장의 영화...국립현대미술관 필름앤비디오 《2020막간》 개막
상태바
평범한 삶의 단면을 포착한 세 거장의 영화...국립현대미술관 필름앤비디오 《2020막간》 개막
  • 고수영 기자
  • 승인 2020.11.18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필립 가렐, 요나스 메카스, 앤 샬롯 로버트슨 대표작 7편 상영
필립 가렐_내부의 상처
▲필립 가렐(Philippe Garrel, 프랑스) '내부의 상처'(출처/국립현대미술관)

국립현대미술관은 MMCA필름앤비디오 상영 프로그램 《2020막간》을 11월 20일부터 12월 6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MMCA필름앤비디오에서 개막한다고 전했다.

《막간》은 MMCA필름앤비디오의 단기 프로그램으로 올해 코로나19 사태로 정규프로그램 상영이 미뤄진 가운데 모처럼 미술관을 찾는 관람객에게 다양한 문화향유 기회를 제공하고자 기획됐다.

《2020막간》은 필립 가렐(Philippe Garrel, 프랑스), 요나스 메카스(Jonas Mekas, 미국), 앤 샬롯 로버트슨(Anne Charlotte Robertson, 미국)의 대표작 7편을 통해 코로나 시대에 다시금 소중해진 ‘일상’에 주목한다.

요나스 메카스의 작품으로는 <월든(일기, 노트, 스케치)>(1968-69), <로스트 로스트 로스트>(1976), <행복한 삶의 기록에서 삭제된 부분>(2012) 등 3편을, 필립 가렐의 작품으로는 <내부의 상처>(1972), <비밀의 아이>(1979), <그녀는 조명등 아래서 그토록 많은 시간을 보냈다...>(1985) 등 3편이 소개된다. 두 감독은 국립현대미술관에서 개최된 회고전 《필립 가렐: 찬란한 절망》(2015.11.25.~2016.2.28.), 《요나스 메카스: 찰나, 힐긋, 돌아보다》(2017.11.18.~2018.3.4.)을 비롯한 상영 프로그램들로 소개된 바 있다.

앤 샬롯 로버트슨_5년간의 일기
▲앤 샬롯 로버트슨(Anne Charlotte Robertson, 미국) '5년간의 일기'(출처/국립현대미술관)

앤 샬롯 로버트슨은 2018년 MMCA필름앤비디오 프로그램 《디어 시네마2: 앤 샬롯 로버트슨》(2018.6.6.~6.10)에서 짧게 소개되어 아쉬움을 남겼다. 이번 프로그램에서는 로버트슨이 17년에 걸쳐 자신의 얼굴과 신체의 변화, 주변 사람들과의 관계에 대한 고민과 내밀한 감정을 82개의 필름으로 촬영한 ‘필름 다이어리’ <5년간의 일기>(1981~1997) 중 6개 작품이 상영된다.

침대에 누워 잠을 자고 뒤척이는 연인들, 지리멸렬한 상황에 대한 환멸과 고통, 매일 마시는 차 한 잔의 온기와 위안 등 모두의 일상이 언제 회복될지 알 수 없는 지금 우리는 그 어느 때보다 평범한 하루를 소망하며 세 거장의 일기 혹은 스케치와 같은 영화들은 공감과 감동을 준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평범한 삶의 단면을 포착하고 찬미하는 거장들의 작품을 통해 코로나 시대의 삶을 살아가는 우리 모두에게 위로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MFV 2020막간_포스터
▲국립현대미술관은 MMCA필름앤비디오 상영 프로그램 《2020막간》 포스터(출처/국립현대미술관)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