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03-02 14:55 (화)

본문영역

자주적 개항의 문화유산, 직접 보는 '엘리자베스 키스의 올드 코리아' 전시와 '언텍트 제물포구락부' 비대면 라이브 관람 서비스 개시
상태바
자주적 개항의 문화유산, 직접 보는 '엘리자베스 키스의 올드 코리아' 전시와 '언텍트 제물포구락부' 비대면 라이브 관람 서비스 개시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1.01.19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엘리자베스 키스의 올드 코리아> 전시회 비대면 라이브 관람 서비스, 컴퓨터 화면 (출처/인천시)

인천광역시는 인천시 문화유산을 활용한 신개념 비대면 라이브 관람 서비스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인천시 문화유산 활용정책 1호 공간이자 자주적 개항의 상징적 서사 공간인 제물포구락부(시 지정 유형문화재 제17호)의 <엘리자베스 키스의 올드 코리아> 전시회는 매주 화요일에서 금요일까지 오전 10시, 11시 두 차례 예약제로 진행 중이다.

하지만 포스트 코로나 체제에 적응하고 있고, 사람들은 접촉하지 않고 안전을 최우선으로 지향하며, 잠시라도 불안을 다독여 줄 수 있는 콘텐츠를 찾아 나서고 있다.

문화유산 콘텐츠 향유에 대한 트렌드 역시 큰 변화를 맞이하고 있는 가운데 거의 모든 축제와 박물관, 미술관, 문화유산들이 언택트 시대에 대응하기 위해 발 빠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이에 인천시에서는 새로운 개념의 비대면 라이브 관람서비스 '언텍트 제물포구락부'를 공개한다. 사전에 제작된 360도 입체 공간과 사진, 영상, 텍스트 자료 이외에 실시간으로 전문 도슨트가 화면에 등장해 해당 전시물과 공간에 대한 설명을 직접 제공한다. 현장 투어에서만 느낄 수 있었던 생생함을 휴대폰, 컴퓨터가 가능한 집이나 직장 또는 거리 등 어디서든 즐길 수 있게 된 것이다.

백민숙 시 문화유산과장은 “제물포구락부를 필두로 새로운 개념의 비대면 라이브 투어 서비스를 향후 인천시 문화유산 DB를 적극 활용해 유형문화재에 대한 비대면 서비스로 확장해 언텍트 시대에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비대면 라이브 관람서비스에 참가하는 관람객에게는 새로 단장한 제물포구락부의 역사적 가치재생 공간으로 재탄생을 알리고자 현재 진행하고 있는 <엘리자베스 키스의 올드코리아> 포스트북과 엽서 등 스페셜 패키지를 선착순 우편으로 받아볼 수 있는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엘리자베스 키스 올드코리아>전시회는 일제 강점기 한국의 풍경과 인물을 소재로 많은 작품을 남긴 영국 출신 화가 엘리자베스 키스의 40점을 골라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동시에 진행되는 특별전이다. 자세한 사항은 제물포구락부 홈페이지를 통해 알아볼 수 있고, VR관람도 가능하다.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동시에 진행되는 제물포구락부 특별전 <엘리자베스 키스 올드코리아>전시회 포스터(출처/인천시)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