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10-18 11:35 (월)

본문영역

제3회 강릉국제영화제, 강릉 배경 영화 '봄날은 간다' 스페셜 콘서트 개최...허진호 감독, 배우 유지태, 조성우 음악감독 참석
상태바
제3회 강릉국제영화제, 강릉 배경 영화 '봄날은 간다' 스페셜 콘서트 개최...허진호 감독, 배우 유지태, 조성우 음악감독 참석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1.10.12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봄날은 간다' 스틸컷 (좌)배우 이영애 (우)배우 유지태 (출처/제3회 강릉국제영화제)

제3회 강릉국제영화제(Gangneung International Film Festival 2021, GIFF 2021)가 영화 <봄날은 간다> 개봉 20주년 기념 특별 상영 및 스페셜 이벤트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봄날은 간다>는 2001년 허진호 감독 특유의 섬세한 연출과 배우 유지태, 이영애의 열연으로 평단과 관객의 사랑을 받고 있는 작품이다. 올해 개봉 20주년을 기념하여, 영화의 주요 배경이었던 강릉에서 개최하는 제3회 강릉국제영화제에서 <봄날은 간다> 특별 상영과 스페셜 콘서트, 스페셜 토크가 열릴 예정이다. 

<봄날은 간다>는 영화제 기간 중 10월 23일(토), 27일(수) 2회에 걸쳐 강릉대도호부관아 내 관아극장에서 상영한다. 강릉대도호부관아는 <봄날은 간다>의 촬영지인 KBS강릉방송국 인근에 위치한 곳이라 더욱 의미 있는 자리가 될 것이다.

▲<봄날은 간다> 개봉 20주년 특별 굿즈(출처/제3회 강릉국제영화제)

특히 10월 23일(토) 상영 전에는 이화정 영화 저널리스트의 사회로 허진호 감독, 배우 유지태, 조성우 음악감독이 함께하는 스페셜 토크가 개최되며, OST로 큰 사랑을 받은 작품인 만큼 팬들의 마음을 감동시킬 영화음악 콘서트도 함께 열린다. 또한 사전 온라인 예매자에 한하여 선착순 50명에게 <봄날은 간다>의 명장면들을 담아낸 ‘필름 뷰’ 굿즈를 증정한다.

제3회 강릉국제영화제는 10월 22일(금)부터 10월 31일(일)까지 열흘간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