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2-12-06 12:29 (화)

본문영역

전주시, 영월군에 단종어진 영인본 기증받다...어진박물관에서 조선태조어진과 함께 전시
상태바
전주시, 영월군에 단종어진 영인본 기증받다...어진박물관에서 조선태조어진과 함께 전시
  • 이세연 기자
  • 승인 2022.09.29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전주시장실에서 진행된 '표준영정 100호 단종어진 영인본 기증식' 사진(제공/전주시)
▲28일 전주시장실에서 진행된 '표준영정 100호 단종어진 영인본 기증식' 사진(제공/전주시)

전주시는 어진박물관에서 단종어진 영인본(影印本)을 조선태조어진(국보 317호)과 함께 전시한다고 전했다.

전주시와 영월군은 28일 전주시장실에서 우범기 전주시장과 최명서 영월군수 등 양 시・군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표준영정 100호 단종어진 영인본 기증식'을 가졌다.

이번 단종어진 기증은 영월군이 태조어진과 어진봉안 유물을 영구 보존하기 위해 건립된 국내 유일의 어진박물관에 단종어진 영인본을 기증함으로써 영월을 대표하는 문화유산의 위상을 정립하고 단종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높이겠다는 의사를 표현하면서 성사됐다.

단종어진은 2021년 4월 1일자로 선현정부표준영정 제100호로 공식 지정됐으며, 단종어진의 용모는 조선왕조실록에 나타난 기록과 국보 317호 조선태조어진의 용안, 국립고궁박물관에 소장된 세조어진 초본의 용안을 참조해 추사(追寫)로 그려졌다.

완성된 단종어진은 2009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장릉(단종의 능) 경내에 위치한 단종역사관에 봉안돼 있다.

시는 이번 기증식에서 영월군에 기증증서를 전달했으며, 기증받은 단종어진 영인본을 어진박물관 증축공사가 완료되는 대로 지하 어진실에 모셔져 있는 6분의 어진과 함께 전시할 계획이다.

우범기 전주시장은 "조선왕조의 본향인 전주에 또 한 분의 어진을 모실 수 있게 되어 영광"이라며, "단종어진을 기증해 준 영월군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