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4-05-16 21:34 (목)

본문영역

서울문화재단-포르쉐코리아, '드리머스 온' 프로젝트 최종 선정작 발표 지원금 총 9천만 원 전달
상태바
서울문화재단-포르쉐코리아, '드리머스 온' 프로젝트 최종 선정작 발표 지원금 총 9천만 원 전달
  • 고수영 기자
  • 승인 2023.09.15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드리머스 온 미디어아트 프로젝트.jpg
▲사진은 2023 포르쉐 드리머스 온 미디어아트 프로젝트 지원금 전달식으로 14일 서울문화재단 청년예술청에서 김정태, 조영각 작가가 <2023 포르쉐 드리머스 온 미디어아트 프로젝트>에 선정돼 서울문화재단 이창기 대표이사, 포르쉐코리아 홀가 게어만 대표이사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출처/서울문화재단)

서울문화재단과 포르쉐코리아는 지난 14일 서대문구 충정로 청년예술청 SAPY에서 국내 신진 미디어 아티스트를 지원하는 <포르쉐 드리머스 온 미디어아트 프로젝트>의 최종 선정작을 발표하고 지원금 총 9천만 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올해로 두 번째를 맞이하는 이 프로젝트는 이번에는 ‘도시의 꿈(Dream)과 색(Colour)’이라는 주제로 지난 4월 27일부터 5월 22일까지 공모를 진행했으며, 김정태의 3D 애니메이션 ‘레인보우 버스투어’와 조영각의 융합예술 영상작품 ‘다시 피어난 거리의 노래’ 두 작품이 최종 선정됐다. 선정자는 각각 창작지원금 4천5백만 원과 함께 오는 10월 13일부터 11월 17일까지 삼성동 무역센터 아티움의 국내 최대 크기를 지닌 외벽 곡면 스크린에서 작품을 발표할 기회를 갖는다.

김정태 작가의 ‘레인보우 버스투어’는 3D 애니메이션으로 서울 하늘을 떠다니는 무지개 버스를 표현한다. 작가가 ‘알파 세대(2010~2020년대생)’에 헌정하는 것을 희망하는 이 작품은, 어린이들이 ‘서울의 꿈과 색’을 주제로 삼아 서울의 생활에서 상상할 수 있는 풍경과 오브제를 실물로 제작하고 이것을 3D 스캐닝으로 디지털화하는 과정을 거쳐 제작된다. 20여 명의 어린이들이 참여해 만들어낸 이미지는 게임 엔진에 적용되고, ‘레인보우 버스투어’는 게임 속에서 구현되는 상황을 촬영하여 애니메이션화한다. 어린이 자신이 만들어낸 오브제가 서울의 하늘을 떠다니는 애니메이션으로 구현되면서, 아이들이 서울에 살아가는 꿈과 희망을 느끼게 하는 것을 목표로 제작됐다.

조영각 작가의 ‘다시 피어난 거리의 노래’는 생성 인공지능(Generative AI)을 통해 엔데믹 상황 후 도시의 성장 방향성을 탐구한 작품이다. 작가는 거대언어모델(LLMs)들과의 대화로 작품 내용을 구성하고, 이미지 생성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도시의 변화와 사회적 연결성을 시각적으로 탐색하는 기획을 선보이며, 엔데믹 사회로 진입한 도시의 변화와 현실을 식물의 성장과 개화에 비유하여 표현한다.

서울문화재단과 포르쉐코리아는 지난 2021년 시작한 공연예술 지원사업 ‘포르쉐 두 드림 사이채움’에 이어 문화, 예술, 환경 등 다양한 분야의 사회공헌 활동을 함께 기획해왔다.

서울문화재단 대표이사는 “서울문화재단은 포르쉐코리아와의 꾸준한 제휴를 통해 앞으로도 더 다양한 예술인들의 꿈을 지원하는 프로젝트를 함께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포르쉐 드리머스 온 미디어아트 프로젝트>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서울문화재단 제휴협력팀 또는 청년예술팀에 문의해 확인할 수 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