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4-04-12 11:25 (금)

본문영역

아나운서, 키오스크 체험 등 미디어 소통 위한 ‘찾아가는 미디어나눔버스’ 체험 신청하세요.
상태바
아나운서, 키오스크 체험 등 미디어 소통 위한 ‘찾아가는 미디어나눔버스’ 체험 신청하세요.
  • 고수영 기자
  • 승인 2024.02.14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도자료_붙임1_나눔버스 영상체험 사진.jpg
▲찾아가는 미디어나눔버스 영상체험 (출처/시청자미디어재단)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와 시청자미디어재단은 읍·면지역 주민과 취약계층의 미디어 소통 능력 강화를 위해 ‘찾아가는 미디어나눔버스' 체험 신청을 접수한다고 밝혔다.

미디어나눔버스는 방송제작 시설과 장비를 탑재한 이동형 스튜디오 차량으로, 미디어로부터 소외된 지역민에게 미디어 체험과 교육을 진행하는 버스이다. 올해 총 850곳을 찾아가 미디어 소외계층에게 다양한 미디어 체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지원 대상은 소외계층 지원 기관·단체·모임, 지역민 대상 행사·박람회 등 운영 기관, 자유학년제를 시행하는 학교 등으로, 특히 시청자미디어센터 방문이 어려운 읍·면지역의 기관 및 단체에 우선 배정할 계획이다.

미디어나눔버스 프로그램은 아나운서·기자가 되어보는 영상미디어 체험, 디제이(DJ)·리포터 역할을 맡아 라디오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라디오 체험 등 다양한 미디어 분야를 직접 경험해볼 수 있는 내용으로 구성되어 있다. 아울러, 최근 일상화되고 있는 키오스크(kiosk) 체험을 통해 노인 등 미디어 접근 취약계층의 생활 속 미디어 활용 능력 향상을 위한 사용법도 안내한다.

방통위는 지난 ’17년 미디어나눔버스 2대를 시작으로 현재 8대를 구축했으며 ’23년까지 전국 17개 시·도 대상 총 1,775회 운영을 통해 섬마을, 폐광지역 등 도서산간 지역 학교에 찾아가 센터 접근이 어려운 지역민의 미디어 격차를 해소하고 청소년들에게 진로탐색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김홍일 위원장은 “현재 미디어 환경이 빠르게 변하고 사용자의 경험도 늘어나고 있지만 여전히 주변에는 미디어 격차로 소외된 지역과 지원을 필요로 하는 곳이 많다”며, 특히 “키오스크 등 최근에 일상생활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는 디지털 기기에 대한 사용방법 교육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미디어나눔버스’의 신청방법과 일정은 시청자미디어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공모 마감은 3월 8일까지이다.

보도자료_붙임1_나눔버스 소리체험 사진.jpg
▲찾아가는 미디어나눔버스 소리체험 (출처/시청자미디어재단)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