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본문영역

올 여름 극장가를 압도할 강렬하고 신선한 영화 '사자'... 대한민국 대표 스타들과 전 세계가 주목하다!
상태바
올 여름 극장가를 압도할 강렬하고 신선한 영화 '사자'... 대한민국 대표 스타들과 전 세계가 주목하다!
  • 백석원
  • 승인 2019.08.01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사자' (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사자' (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사자>는 격투기 챔피언 ‘용후’(박서준)가 구마 사제 ‘안신부’(안성기)를 만나 세상을 혼란에 빠뜨린 강력한 악(惡)에 맞서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판타지가 더해진 강렬한 볼거리와 신선한 재미로 올 여름 극장가를 뜨겁게 달굴 영화 <사자>가 지난 7월 30일 아시아 프레스 컨퍼런스와 VIP 시사회를 개최, 영화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입증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영화'사자' (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아시아 프레스 컨퍼런스는 총 6개 국가, 15개 매체가 참석해 아시아 각국 언론 매체의 뜨거운 취재 열기로 영화에 대한 폭발적인 관심과 기대를 입증했다.

먼저 <사자>에서 격투기 챔피언 ‘용후’ 역을 맡아 다크한 연기 변신을 선보인 박서준은 “격투기 챔피언 캐릭터이기 때문에 비주얼이나 동작에 있어서 격투기에 익숙한 모습을 보여주려고 했다. 실제 격투기 선수와 시합 장면을 촬영하게 되어서 긴장을 많이 했는데 오히려 현실적인 팁을 많이 주어서 촬영하는 데 훨씬 수월했다.”라며 캐릭터를 위한 남다른 노력을 보여주었다.

이어 부드러운 카리스마로 악을 쫓는 구마 사제 ‘안신부’와 높은 싱크로율을 완성한 안성기는 “구마 사제로서 카리스마 있는 모습과 인자하고 부드러운 모습, 그리고 유머러스한 면모까지 보여줘야 했다. 한 영화에서 여러가지 모습을 보인다는 게 매력적이었다.”라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전했다.

이어 악을 퍼뜨리는 검은 주교 ‘지신’ 역을 통해 새로운 악역 캐릭터를 탄생시킨 우도환은 “기존 악역과 다른 매력을 가지고 있는 캐릭터여서 꼭 하고 싶었다.”라며 작품에 참여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강력한 악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신선한 이야기와 새로운 소재, 차별화된 액션과 볼거리에 매력적인 배우들의 조합이 더해진 2019년 최고 기대작 <사자>는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영화'사자' (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