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19-12-06 12:35 (금)

본문영역

'비포선셋', '미드나잇 인 파리'에 이어 연애세포 자극하는 영화 '러브 앳'
상태바
'비포선셋', '미드나잇 인 파리'에 이어 연애세포 자극하는 영화 '러브 앳'
  • 백석원
  • 승인 2019.11.17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러브 앳> 주 촬영지 파리의 로맨틱함을 가득 담은 파리감성 스틸(출처/크리픽쳐스) 

<러브 미 이프 유 데어>, <비포선셋>, <미드나잇 인 파리>를 이어 파리의 로맨틱한 감성을 전해 줄 영화로 관심을 모으는 <러브 앳>이 주 촬영지 파리의 로맨틱함을 가득 담은 파리감성 스틸 5종을 공개했다.

▲영화<러브 앳> 주 촬영지 파리의 로맨틱함을 가득 담은 파리감성 스틸(출처/크리픽쳐스) 

<러브 앳>은 평행세계에 빠진 남자가 남이 된 아내의 사랑을 되찾으려 고군분투하는 사랑재생 프로젝트를 그린 로맨스 코미디 영화이다.

파리는 유럽 감성을 느낄 수 있는 대표적인 도시로, 파리 특유의 로맨틱한 분위기 때문에 다양한 로맨스 영화들의 단골 촬영지다. 특히 엽기적인 내기를 통해 사랑을 쌓아가는 두 남녀의 러브스토리를 주제로 한<러브 미 이프 유 데어>(2004)는 신선한 소재와 깜찍한 상상력에 프랑스 파리의 일상적인 풍경을 더해 큰 사랑을 받았다.

비포시리즈의 두 번째 영화로 파리에서 재회한 ‘제시’와 ‘셀린’의 이야기를 담은 <비포 선셋>(2004) 또한 프롬나드 플랑테 산책로, 세느강 유람선 등 파리 곳곳을 스크린에 담아 프랑스를 배경으로 하는 대표적인 로맨스 영화로 자리매김했다. 마지막으로 파리의 거리를 걷던 주인공 ‘길’이 우연히 오래된 자동차를 얻어 타면서 파리의 1920년대로 시간 여행을 한다는 내용의 <미드나잇 인 파리>(2012)는 파리의 낭만적인 분위기와 유명 예술가들의 이야기를 영화에 녹여 반드시 봐야 하는 필람무비로 등극했다. 이처럼 파리를 배경으로 한 로맨스 영화들의 흥행은 파리를 주 촬영지로 한 <러브 앳>에 대한 기대감을 배가시키며, 관람욕구를 자극한다. 

 

▲영화<러브 앳> 주 촬영지 파리의 로맨틱함을 가득 담은 파리감성 스틸(출처/크리픽쳐스) 

한편, 사랑과 낭만의 도시 파리와 고흐가 사랑한 지역 카마르그 등 프랑스 곳곳의 로케이션 촬영으로 기대를 모으는 <러브 앳>이 파리의 감성이 느껴지는 스틸 5종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러브 앳>의 주 촬영지인 파리는 전세계에서 가장 로맨틱한 도시 중 하나로 손꼽히는 곳으로, 평행세계에 빠진 ‘라파엘’이 남이 된 아내 ‘올리비아’의 사랑을 다시 얻기 위한 여정에 더해져 영화의 볼거리를 더욱 극대화시킬 예정이다.

공개된 스틸은 파리를 상징하는 장소들과 그 안에서 케미를 뽐내고 있는 ‘라파엘’과 ‘올리비아’의 모습으로 이루어져 시선을 끈다. 에펠탑이 보이는 건물의 옥상에서 센느강의전경을 바라보고 있는 ‘올리비아’의 모습은 예비 관객들을 파리의 아름다운 풍경 속으로 소환해 파리의 감성을 느끼게 하며, 센느강에서 책을 읽고 작업을 하는 ‘라파엘’과 ‘올리비아’의 모습은 마치 현실 데이트를 엿보는 듯 해 연애세포를 자극한다.

에펠탑, 센느강뿐만 아니라 샹젤리제 거리 인근에 위치한 유명 클래식 공연장 ‘살 가보(Salle Gaveau)’의 모습도 이목을 모은다. 다정한 모습으로 살 가보를 나오는 ‘라파엘’과 ‘올리비아’의 모습은 완벽한 커플의 모습으로 로맨스 감성을 더한다. 파리의 기차역에 있는 두 사람의 모습은 여행의 설렘을 전한다. 특히, 다소 지친 모습으로 기차 시간을 기다리는 사람들 속 뜨겁게 키스를 나누는 ‘라파엘’과 ‘올리비아’의 모습은 로맨틱함의 절정을 선사하며 영화 관람 욕구를 고조시킨다. 

파리감성 스틸 5종을 공개하며 ‘라파엘’과 ‘올리비아’의 러브스토리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는 영화 <러브 앳>은 오는 11월 27일 개봉 예정이다. 

▲영화<러브 앳> 포스터 (출처/크리픽쳐스) 

어느 날, 눈 떠보니 평행세계!
아내 ‘올리비아’와 다투고 만취 상태로 잠에서 깨어난 ‘라파엘’은 
평소와 다름을 느낀다. 같은 듯 다른 세상. 
베스트셀러 스타 작가로서의 삶은 간데없고 중학교 선생님이라고!
베프‘펠릭스’는 탁구광이 되어 있고 
결정적으로!! 아내 ‘올리비아’는 자신을 아예 모른 채 유명 피아니스트로 살고 있다.
 
이 사랑을 기억하니?
평행세계로 오게 된 원인이 운명적 사랑이었던 
‘올리비아’와의 관계가 소원해졌기 때문이라고 생각한 ‘라파엘’은 
다시 그녀의 사랑을 얻으면 현실세계로 돌아갈 수 있다고 믿고 다가가지만
그녀 곁엔 모든 게 완벽한 ‘마크’가 버티고 있다.
이 세계에서 유일하게 자신을 믿어주는 친구 ‘펠릭스’의 도움으로
그녀의 마음을 공략할 기회를 얻게 되는데…
 
과연, 그들은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