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7-07 12:58 (화)

본문영역

5000명의 시민이 참여한 공공예술프로젝트 ‘소원반디’, 덕수궁 돌담길 밝힌다...기금은 배리어프리(Barrier-free) 공연에 기부
상태바
5000명의 시민이 참여한 공공예술프로젝트 ‘소원반디’, 덕수궁 돌담길 밝힌다...기금은 배리어프리(Barrier-free) 공연에 기부
  • 고수영 기자
  • 승인 2019.11.19 0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21일~12월26일까지 덕수궁 돌담길 일대에서 전시
기금은 장애인이 장벽 없이 공연을 관람할 수 있도록 ‘배리어프리’로
▲

▲서울거리예술축제 2019에 소원반디가 설치된 모습(출처/ 서울문화재단)

서울문화재단은 한성자동차와 함께 시민 5000명이 완성한 공공예술프로젝트 <소원반디>를 11월 21일(목)부터 12월 26일(목)까지 덕수궁 돌담길에서 시작해 서울시립미술관에 500미터 구간에 선보인다.

소원반디는 ‘소원을 비는 반딧불’이라는 뜻을 가진 소형 등이다. 이것은 태양광 충전지가 달린 LED전구가 낮에는 빛을 저장해 자동으로 충전되고, 해가 지면 자연적으로 발광하는 친환경 작품이다.

프로젝트에 참여한 5000명의 시민은 서울 곳곳에서 마련된 예술후원캠페인 부스를 통해 참여했으며, 꿈·사랑·미래·행복·여행 등 5가지 주제에 맞춰 자신의 소원을 담은 그림을 직접 채색한 것이다.

시민이 직접 소형 등을 제작한 후 기부를 하면, 제품 1개당 1만원의 기업후원금을 한성자동차에서 적립한다. 이렇게 모인 후원금은 향후 장애인들이 장벽 없이 공연을 관람할 수 있도록 배리어프리(Barrier-free) 공연에 사용될 예정이다.

그동안 진행한 프로젝트는 서울중앙시장 환경개선(2014), 구로도시게릴라프로젝트(2015), 서서울예술교육센터 리모델링(2016), 서울거리예술축제(2017~2018) 등이다.

한편, 제 9회 서울배리어프리영화제 개막식이 20일 서울 상암동 한국영상자료원 시네마테크KOFA 1관에서 진행된다. 개막식은 배우 이정민과 이창훈 시각장애인 아나운서가 사회를 맡을 예정이다.

올해로 아홉 번째 개최되는 서울배리어프리영화제는 장애와 상관없이 모두 다 함께 즐길 수 있는 영화 축제를 만들자는 의미의 영화제다. 배리어프리영화는 시각장애인을 위한 화면해설과 청각장애인을 위한 한글자막을 넣어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영화를 말한다.

영화제 기간 동안 ‘기생충’(감독 봉준호), ‘봉오동 전투’(감독 원신연), ‘엑시트’(감독 이상근) 등 4개 부문 24편의 영화가 배리어프리 버전으로 상영된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