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19-11-19 15:18 (화)

본문영역

민주인권 기념관서 ‘잠금해제(Unlock)’ 展 열려
상태바
민주인권 기념관서 ‘잠금해제(Unlock)’ 展 열려
  • 조윤희 기자
  • 승인 2019.06.07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영동 대공분실 민주인권기념관으로 재탄생

기획 전시 ‘잠금해제(Unlock)’ 展이 오는 6월 10일부터 9월 29일까지 민주인권기념관에서 열린다. ‘잠금해제(Unlock)’는 가둠(lock-up)의 반대말로, 지금까지 갇히고 결박당했던 사람들이 풀려났다는 뜻을 갖고 있다. 오래 잠기고 은폐되었던 곳이 열리고, 억울함을 풀어 진실이 드러나게 된다는 기대를 담은 제목이다.

이번 전시는 1970~1980년대 인권유린과 탄압의 공간이었던 남영동 대공분실을 기억하고 기념하며, 동시에 민주인권기념관으로 재탄생을 알리는 의미를 계기로 두고 있다. 전시에는 현재 다양한 장르에서 활발히 활동 중인 예술가들이 참여해 옛 남영동 대공 분실의 본관(3층, 5층 조사실)과 부속건물을 활용해 다양한 설치작업으로 장소 곳곳에 활력을 불어넣어 기념관 방문객에게 다각적인 공간 경험의 기회를 제공하고자했다. 잭슨홍, 백승우, 홍진훤, 일상의실천, 진달래&박우혁, 언메이크랩, 정이삭, 김영철 작가가 참여했다.

김상규 총감독은 이번 전시에 대해 “역사적 공간에 작가의 개입이 조심스러운 것은 사실이지만 그럼에도 아픈 역사를 간직한 곳이 과거의 흔적으로만 남지 않고, 이미 끝난 어떤 사건처럼 잊히지 않도록 해 끊임없는 대화가 이어질 수 있기를 바라며 전시를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