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2-24 02:31 (월)

본문영역

‘버려지는 공병 속에서 네 가능성이 느껴진 거야’ 아트스페이스 담다에서 2월 5일~9일 개최
상태바
‘버려지는 공병 속에서 네 가능성이 느껴진 거야’ 아트스페이스 담다에서 2월 5일~9일 개최
  • 고수영 기자
  • 승인 2020.01.18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우태 청하 병뚜껑 업사이클작품(출처/ 아트스페이스 담다)

아트스페이스 담다는 홍대·합정 인근 갤러리 아트스페이스 담다에서 최초로 선보이는 업사이클 디자인 팝업스토어展 ‘버려지는 공병 속에서 네 가능성이 느껴진 거야’를 통해 빈 병과 뚜껑 등을 업사이클한 디자이너들의 다양한 작품을 오프라인 스토어에서 선보인다고 밝혔다.

2월 5일부터 2월 9일, 총 5일간 진행되는 제1회 업사이클 팝업스토어展은 디자이너 렐리시(Relish) 외 4인의 디자이너의 작품이 전시되며, 현장에서 작품과 상품 구입이 가능하다. 손우태 작가는 버려지는 병뚜껑을 활용한 문구 만들기 체험존을 운영한다.

서울 합정에서 개최되는 팝업스토어展 ‘버려지는 공병 속에서 네 가능성이 느껴진 거야’는 연인과 가족이 즐길 수 있는 업사이클 체험존과 포토존도 마련하였으며, 현장에서 작품 구입도 가능하다.

 

▲렐리쉬 공병 업사이클(출처/ 아트스페이스 담다)

 

오프닝 파티는 2월 5일 7시 30분부터 9시로 업사이클에 관심있는 사람은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아트스페이스 담다는 2020년 연중 업사이클과 리사이클을 주제로 참여 디자이너 및 브랜드, 기업과의 다양한 컬래버레이션 행사를 선보일 계획이다. 참여 희망 디자이너 또는 브랜드는 이메일 혹은 유선으로 자세한 안내를 받아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