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2-24 02:31 (월)

본문영역

설 명절을 건강하게 보내기 위해 음식물 섭취 및 보관 등 노로바이러스 등 식중독 주의가 필요
상태바
설 명절을 건강하게 보내기 위해 음식물 섭취 및 보관 등 노로바이러스 등 식중독 주의가 필요
  • 전동진 기자
  • 승인 2020.01.19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보건환경硏, 설 명절 식중독 주의 당부 (출처/대전시)
▲대전보건환경硏, 설 명절 식중독 주의 당부 (출처/대전시)

대전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설 명절을 건강하고 안전하게 보내기 위해 음식물 섭취 및 보관 등 식중독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노로바이러스에 감염되면 보통 24~48시간의 잠복기를 거치고 구토, 메스꺼움, 오한, 복통,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근육통, 권태, 두통, 발열 등을 유발하기도 한다.

특히 설 명절은 고향 방문이나 휴가 여행 등으로 장거리 운전이 많아지는 시기로 피곤을 덜어주고 각성 효과가 있어 커피 등의 음료를 마시는 경우가 많다. 

또한 연휴기간 내 많은 사람들이 한 자리에 모이고 음식을 한꺼번에 조리·보관해 섭취하게 되는데 추운 날씨라 하여 베란다에 음식을 보관하는 등 음식물 보관에 소홀하기 쉽다.

대전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커피를 일부 마신 후 실온(25℃)에 방치할 경우 3시간이 경과하면서 세균이 증식되기 시작했다.

특히 원두커피에 비해 우유가 함유된 커피에서는 6시간이 경과하면 세균이 5배 이상 관찰됐다.

▲대전보건환경硏, 설 명절 식중독 주의 당부 (출처/대전시)

명절 대표음식인 전(부침)의 경우, 베란다 온도와 유사한 10℃에서 48시간이 지나면 초기부패*가 시작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또한 씻은 채소도 실온(25℃)에서 12시간 보관하면 세균수가 세척 직후에 비해 3배로 증가됐다.
    * 초기부패 : 일반세균이 1,000,000 CFU/g 이상 증식, 식중독균이 존재 할 가능성이 있음

대전시 전재현 보건환경연구원장은 “마시던 음료를 장시간 운전 후에 다시 마시는 것은 입안 세균이 들어가 번식하게 되어 세균을 마시는 것과 다르지 않다”며 “먹던 음료를 실온에 방치 후 재 섭취하는 것은 피해야하며, 명절음식은 조리 후 2시간 내에 반드시 냉장보관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