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5-30 13:37 (토)

본문영역

대전전통나래관, 무형문화재 만나 보아요...외국인·다문화가족 대상 세시체험 운영
상태바
대전전통나래관, 무형문화재 만나 보아요...외국인·다문화가족 대상 세시체험 운영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0.05.19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험교육 운영사진2
▲세시풍속 체험교육 '어서 와~ 무형문화재는 처음이지?' 체험교육 운영 (출처/대전전통나래관)

대전문화재단이 운영하는 대전전통나래관에서 외국인 및 다문화관련 단체를 대상으로 대전무형문화재와 함께하는 세시풍속 체험교육 '어서 와~ 무형문화재는 처음이지?'를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운영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월요일 휴관)이며 무료로 참여 가능하다.

세시 풍속은 오천 년 역사 속에서 우리 조상들이 대대로 지켜 온 전통으로, 한 해를 주기로 철에 따라 되풀이되는 우리 고유 풍속을 말한다. 해마다 특정한 때에 행해지는 세시 풍속에는 서로 힘을 모아 농사를 잘 짓고, 아무 탈 없이 한 해를 건강히 보내려는 옛사람들의 마음이 담겨 있다.

사계절 변화가 뚜렷한 우리나라에서 조상들은 계절마다 꼭 해야 하는 일을 해나가면서도 공동체를 사랑하고, 음식과 놀이를 함께 나누며, 고된 농사 후에 다 함께 즐기는 하루를 보내기도 했다. 이처럼 선조들의 풍속과 놀이는 현재를 살아가는 지혜가 될 수 있을 것이다.

이러한 세시풍속을 대전무형문화재 기능보유자와 함께 직접 체험해 본다. 프로그램은 오는 6월부터 12월까지 ‘단오’ 맞이 여름사냥(단청장), ‘유두절’맞이 액막이(목기장), ‘추석’맞이 소원빌기(초고장), 국화향 가득 ‘중양절’(국화주), 액운을 좇는 작은 설 ‘동지’(각색편)로 구성됐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대전전통나래관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으며 전화로 안내받을 수 있다.

▲세시체험_웹포스터
▲세시풍속 체험교육 '어서 와~ 무형문화재는 처음이지?' 웹포스터(출처/대전전통나래관)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