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7-05 10:35 (일)

본문영역

밤길 밝혀주는 대전 둔산선사유적지 대나무숲...구석기ㆍ신석기ㆍ청동기 유구가 확인된 선사유적지
상태바
밤길 밝혀주는 대전 둔산선사유적지 대나무숲...구석기ㆍ신석기ㆍ청동기 유구가 확인된 선사유적지
  • 백지연 기자
  • 승인 2020.06.02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밤길 밝혀주는 선사유적지 대나무숲으로 오세요
▲밤길 밝혀주는 대전 둔산선사유적지 대나무숲.(출처/대전시)

둔산선사유적지는 우리나라 최초로 한 지역에서 구석기ㆍ신석기ㆍ청동기시대의 유구가 확인된 유적지로, 그 가치를 인정받아 대전시 기념물 제28호(1992년)로 지정하고 유적 보호를 위해 주변을 사적공원으로 조성한 곳이다.

대전시는 둔산선사유적지 돌담길(대나무숲)에 야간경관조명을 설치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고 2일 밝혔다.

산책과 가벼운 운동을 할 수 있는 탐방로, 접근성 개선을 위한 담장 및 출입로 정비 등으로 문화재 관람객 뿐만 아니라, 많은 사람이 찾는 유적공원으로 사랑을 받고 있다.

야간경관조명사업은 다소 어두웠던 밤길을 밝혀주는 역할과 경관을 아름답게 비추어 향후 둔산선사유적지의 새로운 볼거리로 자리매김하게 될 것이다. 2020년 시민제안 공모사업을 통해 1억 6,000만 원의 사업비를 들여 추진된 사업이다. 

대전시 문화유산과 담당자는 “문화유산에서의 경관조명은 밝기와 색을 신중하게 결정해 경관이 단순하게 빛의 배경이 되는 것을 주의하고, 설치 결과를 잘 분석해 다른 문화유산으로 점차 확대해가는 방안을 검토하겠다”라고 밝혔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