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8-04 10:48 (화)

본문영역

고용한파 속 대구형 여성희망일자리사업 지원한다...9월 4일, 2020 여성UP엑스포 개최
상태바
고용한파 속 대구형 여성희망일자리사업 지원한다...9월 4일, 2020 여성UP엑스포 개최
  • 전동진 기자
  • 승인 2020.07.19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희망일자리 접수사진1
▲대구시 ‘코로나19 극복 대구형 여성희망일자리사업’추진에 총 2,023명 모집에 3,084명이 신청해 평균 1.5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출처/대구시)

대구시가 코로나19로 인해 실직, 휴・폐업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여성들의 일자리 지원과 경제 활성화를 위하여 ‘코로나19 극복 대구형 여성희망일자리사업’을 추진했으며 여성새로일하기센터를 통해 신청・접수 결과 총 2,023명 모집에 3,084명이 신청해 평균 1.5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대구 취업자 수와 고용률은 전년 대비 하락추세이며, 그 중 여성 고용률 하락폭은 남성의 4배로 여성일자리가 크게 감소하였고, 특히 여성들이 주로 근무하는 소규모 사업장의 임시・일용직 등의 일자리가 크게 줄어들었다.

이번에 모집된 여성일자리사업 신청자는 성범죄・아동학대범죄 조회 등을 통해 부적격자를 확인 후 대상자를 선발하며, 4대 보험 가입여부 확인과 코로나19 취약시설인 어린이집과 아동양육시설 선발자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진단검사를 완료한 후 배치한다.

선발은 장기실직자, 한부모・여성가장, 보육・교육・사회복지분야 자격 및 근무경력이 있는 자, 아이돌보미 양성교육 수료자, 관련학과 졸업자, 청년 여부 등의 기준에 의거 점수가 높은 순으로 선발하며, 심사 결과는 29일 발표할 계획이다.

사업 분야별 지원자는 생활방역지원 사업 중 어린이집이 1,933명 모집에 2,496명이 신청해 1.29대 1의 경쟁률을 보였고, 아동양육시설은 37명 모집에 36명 신청으로 1명 미달, 어린이회관은 5명 모집에 23명 신청으로 4.6대 1, 여성취업기관은 20명 모집에 183명이 지원해 9.15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가장 경쟁률이 높은 공공업무 지원 분야는 구・군 행정지원인력 9명 모집에 152명이 신청해 16.8대 1이고, 청소년시설 행정지원은 20명 모집에 194명 신청으로 9.7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이번 대구형 여성일자리사업을 신청한 여성은 희망일자리 사업종료 후에도 관할 새일센터의 취업정보와 구인·구직 상담, 기업체 취업연계, 직업교육훈련, 창업 등을 지원받게 된다.

강명숙 대구시 여성청소년교육국장은 “코로나19로 장기화로 취업의 기회가 줄어든 지역 여성들이 희망일자리사업을 통해 경제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사업 종료 이후에도 5개 새일센터와 연계해 경력단절 여성 일자리 확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구시는 오는 9월 4일부터 5일, 양일간 엑스코에서 개최되는 「2020 여성UP엑스포」에서 여성 희망일자리박람회를 추진하며, 기업홍보영상관, 온라인 화상면접 등의 온라인 행사와 취업상담관, 여성정책 테마관, 굿잡카페 등을 운영할 예정이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