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8-04 10:48 (화)

본문영역

대구공항, 항공업계 사상 최악의 위기에서 벗어나기 위한 정책...국내선 활성화와 문화공항 브랜드화
상태바
대구공항, 항공업계 사상 최악의 위기에서 벗어나기 위한 정책...국내선 활성화와 문화공항 브랜드화
  • 고성민 기자
  • 승인 2020.07.23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공항 사진 (1)
▲대구시는 한국공항공사(대구공항)와 국내선 유치에 힘을 모으기로 하고, 대구 취항 항공사 등과 협력해 기존 대구↔제주 노선 외 대구↔김포, 대구↔양양 노선을 추가 개설한다. 대구공항 전경 사진(출처/대구시)

대구시는 코로나19로 인해 해외여행자들의 자가격리 2주 의무가 해제되지 않는 이상, 국제선 운항이 활성화되기 힘든 현실임을 고려해 대구시는 한국공항공사(대구공항)와 국내선 유치에 힘을 모으기로 하고, 대구 취항 항공사 등과 협력해 기존 대구↔제주 노선 외 대구↔김포, 대구↔양양 노선을 추가 개설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각종 버스킹, 갈라공연 등을 유치해 문화공항으로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등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한 대구공항 활성화 정책을 함께 추진한다. 전방위독립문화예술단체 (사)인디053과 한국공항공사(대구공항)간의 MOU체결을 지원해 하반기 중 대구공항에서 공연 등의 이벤트를 개최하고, 지역 행사, 축제 등의 행사를 유치해 대구공항이 문화공항으로 성장하는 발판이 되도록 할 계획이다.

대구공항은 지방공항 활성화의 모범사례로 기록될 만큼 폭발적인 성장(2019년 이용객 : 약 467만명)을 해왔으나 코로나19이후 지난 3월 국제선 운항이 중단되는 등 직격탄을 맞고 있다.

기존 제주노선 외에 김포노선(7.31.취항)과 양양노선(8.14.취항)을 개설해 하늘길을 더욱 넓혔다. 주 242편의 제주노선과 주 40편 김포노선 및 주 6편 양양노선이 확충됐다.

최현숙 대구시 공항정책과장은 “항공업계가 사상 최악의 위기속에서 힘들게 버티고 있는 상황을 벗어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관계 기관과 함께 각종 지원정책을 활발히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대구공항 국내선 안내 홍보물
▲대구공항 국내선 안내 홍보물 (출처/대구시)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