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10-22 13:40 (목)

본문영역

프랑스, 영국, 캐나다, 한국 등 세계 석학들의 '코로나19 이후 문화콘텐츠 전달 방식의 변화’ 논의
상태바
프랑스, 영국, 캐나다, 한국 등 세계 석학들의 '코로나19 이후 문화콘텐츠 전달 방식의 변화’ 논의
  • 권준현 기자
  • 승인 2020.08.26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이하 해문홍)은 한국이미지커뮤니케이션연구원과 함께 ‘코로나 이후의 문화콘텐츠 전달 방식의 변화’를 주제로 8월 26일(수)과 27일(목), 그랜드하얏트서울에서 ‘제11회 문화소통포럼(CCF) 2020’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세계 문화소통계 인사들의 논의를 온라인 화상회의 방식으로 개최하기로 했다.

8월 26일(수)에는 유럽 지역 화상회의 참여자 발표와 토론이 이루어진다. 프랑스 디지털경제부 장관 세드릭 오(Cedric O)의 축사를 시작으로 세계적인 경제학자이자 미래학자인 자크 아탈리(Jacques Attali)의 주제 발표, 영국 비비시(BBC) 방송인 프란신 스톡(Francine Stock), 스페인 출신 작가 하비에르 모로(Javier Moro)의 발표와 토론이 예정되어 있다.

8월 27일(목)에는 캐나다 온타리오예술디자인대학(OCAD) 총장 아나 세라노(Ana Serrano), 여성 만화 출판사 ‘알파 걸 코믹스’ 대표 에이미 추(Amy Chu), 빌보드 한국 대중음악(케이팝) 평론가 제프 벤자민(Jeff Benjamin) 등 미주 지역의 인사들이 코로나19 상황 속 문화콘텐츠 제작과 온라인 시장의 현재와 미래를 논의할 계획이다.

해문홍 김철민 원장은 “코로나19는 사회와 우리의 일상에 많은 변화를 가져왔으며, 사회적 거리 두기로 사람 사이의 단절과 고립이 커질 수 있는 상황에서 문화는 우리의 삶에 활력과 행복을 주고 있다.”며, “이번 토론회를 통해 전 세계 석학들이 코로나19 이후 문화콘텐츠를 어떻게 전달하고 향유할 수 있을지 다양하게 논의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해외문화홍보원 로고(출처/해외문화홍보원 홈페이지)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