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10-22 13:40 (목)

본문영역

관객들이 직접 한복을 입고 조선시대 속으로 들어가는 연극, 2020 달빛따라 문화재탐방 '남간정사 우암야행' 관람객들의 호평 속 마무리
상태바
관객들이 직접 한복을 입고 조선시대 속으로 들어가는 연극, 2020 달빛따라 문화재탐방 '남간정사 우암야행' 관람객들의 호평 속 마무리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0.10.17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달빛따라 문화재탐방 <남간정사 우암야행>(출처/대전문화재단)

대전문화재단은 2020 달빛따라 문화재탐방 <남간정사 우암야행>이 지난 4일부터 우암사적공원에서 진행하고 있으며 전 회 매진을 기록하며 공연종료를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연극에 참여한 관람객들은 “한복체험과 관객 참여형 연극이라는 콘텐츠에 참신함과 재미를 느끼며, 꼭 한번 재관람 하고 싶은 공연이다.”라고 평하며 높은 만족도를 나타냈다. 공연 관계자는 "미리 예매하지 못한 사람들의 취소표 문의까지 들어오는 상황이다."라고 전했다.

<남간정사 우암야행>은 일방적인 문화재 해설 방식을 벗어나 관객들이 직접 조선시대의 의상을 입고 그 시대 속으로 들어가는 설정으로 연극뿐 아니라, 우암과 함께 과거시험을 보고 연회를 즐기는 등의 체험 프로그램도 함께 구성되었다. 조선 후기 이 땅에 유교사상을 꽃 피운 ‘우암 송시열’의 탄생부터 장원합격, 노년까지의 일대기를 만나보는 연극이다.

이 공연은 대전시와 대전문화재단이 지원하는 2020 달빛따라 문화재 탐방 공모사업에 극단 아신아트컴퍼니가 선정되어 사업을 수행 중이다.

이번 연극은 오는 10월 18일까지 매일 공연 전후로 방역을 실시하고, 감염예방용품 비치, 관객 간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과 문진표 작성 의무화 등으로 코로나 19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여 우암사적공원에서 공연된다.

▲2020 달빛따라 문화재탐방 <남간정사 우암야행>(출처/대전문화재단)
▲2020 달빛따라 문화재탐방 <남간정사 우암야행>(출처/대전문화재단)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