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12-01 00:30 (화)

본문영역

코로나19 일상생활 분석...‘집’을 중심으로 위로와 휴식은 ‘먹는 것’, ‘보는 것’, ‘다니는 것’
상태바
코로나19 일상생활 분석...‘집’을 중심으로 위로와 휴식은 ‘먹는 것’, ‘보는 것’, ‘다니는 것’
  • 전동진 기자
  • 승인 2020.11.13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이후 국민의 일상은 큰 변화가 나타났다. ‘집’을 중심으로 한 변화로 ‘집 밖’으로의 야외활동은 집 근처로 위축된 반면에, ‘집 안’에서의 문화생활은 비대면 서비스와 함께 확대됐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국민소통실은 11월 13일(금), 코로나19 발생(2020. 1. 20.) 전후 약 1년간(2019년 7월~2020년 8월) 국민 일상생활과 관련된 누리소통망(SNS) 게시물 약 1400만 건의 거대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와 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코로나 우울" 초기 확진자 발생으로 '불안' 언급량 증가(출처/문화체육관광부 국민소통실)

코로나19, 위로와 휴식은 ‘먹는 것’, ‘보는 것’, ‘다니는 것’

코로나19 일상과 관련한 감성어는 ‘우울’, ‘짜증’ 등 부정 감성어가 높은 비중을 차지한 가운데, ‘위로’, ‘휴식’ 등 긍정 감성어도 나타났다. 긍정 감성어에 대한 연관어는 ‘먹는 것(음식·요리 등)’, ‘보는 것(영화·유튜브 등)’, ‘다니는 것(산책·드라이브 등)’에 집중됐다. 코로나19 시대에 국민에게 ‘위로’와 ‘휴식’이 된 것은 바로 ‘식생활, 문화생활, 야외활동’이라고 해석할 수 있다.

▲코로나19, 위로와 휴식은 ‘먹는 것’, ‘보는 것’, ‘다니는 것’(출처/문화체육관광부 국민소통실)

‘집에서 보고, 집 근처를 다니는 것’에 관심

이 가운데 ‘보는 것’과 ‘다니는 것’의 언급량은 코로나19 이전(2019. 7. 1.~2020. 1. 19.) 대비 코로나19 이후(2020. 1. 20.~8. 14.) 각각 7.2%, 9% 줄었다. 하지만 ‘집에서 보다’ 관련 언급량은 23.4%, ‘집 근처를 다니다’ 관련 언급량은 23.2% 상승하면서, 코로나19 발생 이후 국민의 일상이 ‘’을 중심으로 큰 변화가 나타났음을 알 수 있다.

▲ ‘집에서 보고, 집 근처를 다니는 것’에 관심(출처/문화체육관광부 국민소통실)

‘보다’ 관련어는 영화, 드라마, 콘서트, 독서, 게임, 만화, 뮤지컬, 무용, 연극, 웹툰, 애니메이션 등으로 나타났으며, ‘다니다’ 관련어로는 나들이, 등산, 산책, 당일치기, 트래킹, 기차, 캠핑, 꽃놀이, 물놀이, 국내여행 등이다.

콘서트, 클래식까지... 집 안에서의 문화생활 확장

코로나19 전후 비교 시 ‘(문화 콘텐츠를) 보다’ 연관어 중 가장 높은 언급량 증가율을 보인 분야는 콘서트였다. 그 뒤를 드라마, 독서, 웹툰, 클래식, 게임 등이 이었다. 특히, 음악 분야(콘서트, 피아노, 클래식, 노래 등)에 대한 언급량 증가율이 높았다. 집 밖 공연장에서 즐기던 콘서트와 클래식이 비대면 온라인 공연으로 바뀌면서 집 안에서도 즐길 수 있게 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코로나19 시대 음악, 드라마, 책에 대한 관심이 증가했다.(출처/문화체육관광부 국민소통실)

콘서트 주요 연관어로는 ‘소통’, ‘유튜브’가 나타났다. 주로 대중음악인들과 실시간 온라인 소통에 대한 만족을 표했다. 클래식 연관 핵심어로는 ‘무료’, ‘동영상’이 등장했다. 거장들의 공연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는 점을 긍정적으로 언급했다.

▲콘서트 주요 연관어로는 ‘소통’, ‘유튜브’가 나타났다.(출처/문화체육관광부 국민소통실)

드라마의 주요 연관어는 ‘집콕’, ‘넷플릭스’로,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를 통해 다시보기, 몰아보기를 한 경험담을 공유했다. 코로나19로 집에 머무르는 시간이 많아지고, 영상 콘텐츠를 쉽게 접할 수 있는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가 활성화된 데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독서는 ‘아이’, ‘엄마’, ‘책스타그램’, ‘독서모임’, ‘전자책’, ‘소리책(오디오북)’ 등이 핵심 연관어였다. 온라인 수업 기간 아이와 엄마가 함께 책을 읽는 모습, 온라인을 통해서 독서 관련 모임을 지속하고 누리소통망(SNS)에 책 표지를 인증하는 모습 등이 나타났다. 코로나19로 도서관이 문을 닫으면서 전자책이나 소리책(오디오북) 등의 이용 경험을 다수 언급했다.

게임의 최상위 연관어는 ‘동숲(동물의 숲)’으로 코로나19 전 대비 언급량이 2611% 급증했다. 경쟁으로 긴장감을 높이는 여타의 게임과 달리 느리고 단순한 설정으로 지친 마음을 치유한다는 의견이 많았다.

▲드라마의 주요 연관어는 ‘집콕’, ‘넷플릭스’(출처/문화체육관광부 국민소통실)

실시간 소통하는 ‘집콕 문화생활’

문화 콘텐츠 소비 방식과 관련해서는 생중계·실시간·채팅 언급량이 코로나19 이전 대비 각각 168%, 81%, 67% 상승하며 ‘실시간 소통’에 대한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오프라인 공연을 온라인 공연으로 봐야 할 이유 중 하나는 실시간 채팅”이라며 ‘실시간 소통’에서 비대면 콘텐츠의 즐거움을 찾는 반응을 확인할 수 있었다. 전자책, 가상현실(VR) 언급량은 각각 65%, 26% 늘면서 정보기술(IT)을 이용한 콘텐츠에 주목하는 모습이었다.

▲ 코로나19 이전 대비  ‘실시간 소통’에 대한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출처/문화체육관광부 국민소통실)

집 근처, 동네 산책... 집 밖 야외활동 축소

코로나19 기간 중 ‘집근처, 동네를 다니다’ 연관어는 산책, 공원, 편의점, 강아지 등으로, 주로 반려동물과 함께 집 근처 공원에서 산책을 하는 모습이었다. 코로나19 전후를 비교했을 때는 ‘킥보드’가 가장 높은 언급량 증가율을 보였고, 산책, 조깅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도서관, 영화관은 각각 -11%, -17%로 언급량이 감소했다.

▲코로나19 기간 중 ‘집근처, 동네를 다니다’ 주로 반려동물과 함께 집 근처 공원에서 산책을 하는 모습(출처/문화체육관광부 국민소통실)

한적하고 안전한 곳을 찾아 떠나는 여행

여행의 경향도 변화했다. ‘다니다’ 연관어 중 ‘차박’ 언급량은 코로나19 이전 대비 223% 증가했다. 등산, 캠핑, 글램핑 언급량도 각각 55%, 37%, 36% 증가하며 한적한 여행지에 대한 선호를 보였다. 반면, 산악회·케이블카 등 여럿이 함께하거나 밀집돼있는 장소에 대한 언급량은 각각 11%씩 감소했다. 자가용을 이용한 ‘근교 드라이브’ 언급량은 코로나19 이전 대비 99% 높아진 반면, 여럿이 이용하는 ‘기차’ 언급량은 10% 감소했다.

▲‘다니다’ 연관어 중 ‘차박’ 언급량은 코로나19 이전 대비 223% 증가(출처/문화체육관광부 국민소통실)

한편, ‘다니다’와 관련해서는 코로나19 위기단계가 높아질수록 안전에 대한 관심도 함께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니다’ 연관어 분석 결과 경계, 심각 단계까지 ‘조심’, ‘안전’의 언급 순위가 ‘치유(힐링)’보다 높았으나, 사회적 거리두기 이후 ‘치유(힐링)’보다 낮았다.

▲코로나19 위기단계가 높아질수록 안전에 대한 관심도 함께 높아졌다.(출처/문화체육관광부 국민소통실)

문체부 조현래 국민소통실장은 “그동안 집 밖 공연장에서만 즐길 수 있었던 콘서트, 클래식 공연 등이 코로나19 일상에서는 집 안에서 볼 수 있는 콘텐츠가 되면서, 집 안에서의 문화생활이 확장된 것이 특징”이라며, “공연 예술가와의 실시간 소통이나 가상현실(VR) 등 기술 활용에 높은 관심을 나타낸 것처럼 정보기술(IT)을 활용한 비대면 문화콘텐츠가 코로나19 시대에 일상을 즐기는 중요한 수단이 되고 있다. 다양한 비대면 콘텐츠를 실험해볼 수 있도록 투자와 지원이 이루어져야 할 때”라고 말했다. 아울러, “야외활동에서도 ‘집 근처’에 기반한 일상생활이 자리 잡고 있어 지역사회에 밀착된 행정, 정책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라고 덧붙였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