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01-26 17:44 (화)

본문영역

[주간컬처만평] 2020년11월30일
상태바
[주간컬처만평] 2020년11월30일
  • 김영길 화백
  • 승인 2020.11.30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도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2차관)은 30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유행과 관련해 "소규모 감염이 대규모 감염으로 이어지는 상황이 지속되면 코로나19 3차 유행 장기화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말했다.

강 1총괄조정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에어로빅 교습소와 학원, 탁구장, PC방, 사우나 등 다양한 다중이용시설에서 발생한 소규모 감염이 가족과 지인, 동료를 거쳐 대규모 감염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젊은 층을 중심으로 무증상 감염이 늘어나고 있어 기존의 진단검사·추적 시스템만으로는 연쇄 감염의 고리를 끊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증상을 숨기거나 검사를 회피해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거나 심각한 건강상의 위해가 발생하는 불행한 일은 없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 1총괄조정관은 "방역당국은 내일부터 전국에 걸쳐 감염위험이 높은 다중이용시설과 젊은 세대 중심의 위험도 높은 활동에 대한 방역 조치를 대폭 강화한다"며 "무엇보다 감염 위험성이 큰 10인 이상의 모임은 취소해달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올해 연말연시 모임은 안부 전화나 메시지로 대신해주시고 개인 방역수칙과 사회적 거리두기의 철저한 실천으로 서로의 건강을 지키는 뜻깊은 연말연시를 보내 달라"고 당부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