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4-05-16 21:34 (목)

본문영역

서울시립미술관, 종료 임박 화제의 전시 "에드워드 호퍼: 길 위에서" 21시까지 야간운영
상태바
서울시립미술관, 종료 임박 화제의 전시 "에드워드 호퍼: 길 위에서" 21시까지 야간운영
  • 고수영 기자
  • 승인 2023.08.09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립미술관은 지난 4월 20일 개막한 이래 큰 인기를 얻고 있는《에드워드 호퍼: 길 위에서》의 종료를 2주 남겨놓고 있다. 이번 전시는 에드워드 호퍼의 한국 첫 대규모 개인전으로, 작가의 예술 여정을 반영한 전시구성으로 호평을 받으며, 일평균 관람객 3천 명을 상회하는 기록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예매처 인터파크 역사상 최단 시간 내 전시 부문 일간, 주간, 월간 모두 1위에 올랐으며, 개막 후 3개월 동안 모든 차트에서 1위를 유지하며 흥행을 이어나가고 있다.

본 전시는 서울시립미술관과 뉴욕 휘트니미술관(Whitney Museum of American Art, New York)이 4년에 걸쳐 공동 기획한 전시로, 에드워드 호퍼(1882~1967)의 전 생애에 걸친 작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특히 1968년 호퍼의 아내 조세핀 니비슨 호퍼(1883~1968)가 휘트니미술관에 기증한 작품 2,500여 점과 아서 R. 산본 호퍼 컬렉션 트러스트가 보유한 4,000여 점의 아카이브, 작품 관련 정보를 상세히 기록한 장부 등은 전 세계적으로 에드워드 호퍼에 대한 독보적인 연구자산을 소장하고 있는 뉴욕 휘트니미술관과의 긴밀한 협업이 있었기에 전시가 가능했다. 작가의 전 생애와 다양한 자료를 아우르는 이 같은 대규모 전시는 향후 국내에서 다시 만나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한다.

이번 전시는 입장 대기 시간을 줄이고, 최대한 쾌적한 전시 관람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30분 간격으로 회차 당 관람 인원을 제한하고 있으며, 특히 최근 전례 없는 폭염이 계속되는 가운데 무더위를 피해 문화생활을 즐길 수 있는 최적의 장소로 인기를 얻고 있다.

서울시립미술관은《에드워드 호퍼: 길 위에서》전시 종료가 얼마 남지 않은 시점에서 아직 전시를 관람하지 못한 시민들에게 입장료 할인 혜택을 제공하고, 무더위와 열대야에 지친 시민들이 ‘문화 피서’를 즐길 수 있도록 밤 21시까지 야간 운영한다. 야간운영은 8.8.(화)부터 전시가 종료되는 8.20.(일)까지 휴관일인 8.14.(월)을 제외하고 지속되며, 관람시간 연장에 따라 30분 단위로 관람 예약 회차가 추가된다. 마지막 회차는 19시 30분으로 관람료 2천원 할인 혜택이 주어진다.(특별권 제외, 중복할인 없음)

본 전시는 유료이며 전시 관람·예매에 대한 상세 정보는 서울시립미술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립미술관 《에드워드 호퍼 길 위에서》, 스틸컷 (제공/ 57STUDIO)<br>
▲서울시립미술관 《에드워드 호퍼 길 위에서》, 스틸컷 (제공/ 57STUDIO)<br>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