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19-09-19 16:20 (목)

본문영역

동궐도와 함께하는 창경궁 특별관람! 현재 빈터로 남아있는 조선 시대 관원들의 업무 공간인 궐내각사지역 등을 둘러보는 답사 체험...
상태바
동궐도와 함께하는 창경궁 특별관람! 현재 빈터로 남아있는 조선 시대 관원들의 업무 공간인 궐내각사지역 등을 둘러보는 답사 체험...
  • 조윤희 기자
  • 승인 2019.09.04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재 남아 있는 주요 전각들의 모습을 동궐도의 모습과 비교하면서 19세기 창경궁의 옛 모습도 알아볼 수 있다
▲지난 4월 동궐도와 함께하는 창덕궁 나무 답사 현장서 참가자들이 동궐도 관람을 하고 있다.(출처/문화재청)

「동궐도와 함께하는 창경궁 특별관람」 해설 프로그램이 오는 20일부터 11월 15일까지 매주 금요일 오후 2시 30분에 운영된다. 금번 프로그램은 동궐도를 통해 창경궁 옛 모습의 이해를 돕고자 열리는 프로그램이며 동궐도(東闕圖)는 국보 제249호로로 지정된 문화재다. 1826~30년 사이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동궐도는 창덕궁과 창경궁을 그린 궁궐 그림이다. 약 3,000 여 그루의 나무 그림과 그 당시 많은 건물과 함께 다양한 과학 문화재 등이 그려져 있고 옛 창경궁과 창덕궁의 모습을 살펴볼 수 있어 귀중한 자료로 손꼽힌다.


창경궁에서 진행되는 특별해설 프로그램은 참가자들이 동궐도를 들고 다니며 창경궁 해설사의 설명을 듣는 형식으로, 일제강점기 때 소실되어 동물원으로 변형됐다가 지금은 빈터로 남아있는 조선 시대 관원들의 업무 공간인 궐내각사지역 등을 둘러보는 답사 체험이다. 현재 남아 있는 주요 전각들의 모습을 동궐도의 모습과 비교하면서 19세기 창경궁의 옛 모습도 알아볼 수 있다.

창경궁은 1860년 고종 연간까지 궁궐 본연의 모습을 유지하며 총 2,000여 칸이 넘는 건물들이 있었으나, 20세기에 들어서며 일제에 의해 많은 건물이 소실되면서 원래의 모습을 잃었다. 현재는 일부 건물의 복원을 통해 명정전 등 450여 칸 정도가 남아있으나, 아직도 창경궁의 많은 부분이 빈터로 남아있다.

금번에 진행되는 동궐도와 함께하는 창경궁 특별관람은 오는 20일부터 11월 15일까지 매주 금요일 오후 2시 30분부터 약 1시간 동안(1일 1회) 진행되며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단, 해설 규모와 관람안전 등을 고려하여 매회 30명으로 인원이 제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