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본문영역

성악가 조수미 ‘서울시 홍보대사’ 된다…“전세계에 서울의 매력 알릴 것”
상태바
성악가 조수미 ‘서울시 홍보대사’ 된다…“전세계에 서울의 매력 알릴 것”
  • 백석원 기자
  • 승인 2019.11.04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수미, “전세계에 ‘머물고 싶고 살고 싶고 투자하고 싶은 도시’ 대한민국 수도 서울의 매력을 널리 알리고 싶다”고 소감 밝혀
▲ 사진제공 SMI엔터테인먼트)

성악가 조수미 씨가 서울시 홍보대사로 위촉된다. 위촉은 조수미 씨의 2019년 서울시 대표 글로벌 홍보영상 메인 모델 출연을 계기로 이루어졌다.

위촉 제안을 받아들인 이유에 대해 조수미 씨는 “서울은 나를 예술가로 키운 모태가 되는 도시”며 “서울을 대표하는 서울홍보대사가 된다는 것이 무척 기쁘고 기대된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4일 11시 서울특별시청에서 홍보대사 위촉식이 열린다. 이날 조수미 씨는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위촉패를 받고 서울시 홍보활동을 시작한다. 그는 “해외에서 많은 활동을 하고 있지만 항상 마음의 고향인 서울을 위해 무언가 할 수 있지 않을까 고민해왔다. 세계 곳곳을 다니며 활동할 때 대한민국 수도 서울을 알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조수미 씨가 출연하는 글로벌 홍보영상은 서울시 주요 국내·외 행사, 서울시 공식 외국어 홈페이지 및 SNS 등에서 시를 대표하는 영상으로 활용된다.

영상에서 조수미 씨는 국제적 위상을 가진 소프라노의 모습을 통해 ‘글로벌 리딩 도시 서울’과 ‘K-POP이 탄생한 음악도시 서울’의 또다른 클래식 품격을 보여준다. 특히 공연 장면에서는 직접 아리아를 녹음하는 열정을 보여줬다.

 이번 위촉으로 총 39명이 되는 서울시 홍보대사는 방송, 건축, 문화, 예술 등 다채로운 분야의 전문가로 구성되어 있으며 시민의 꿈과 희망을 대변하는 역할로서 서울시를 알리고 시정을 홍보하는 데에 최선을 다 하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세계적인 성악가 조수미 씨를 서울홍보대사로 위촉하게 되어 기쁘다”며 “해외에서 주로 활약하는 조수미 씨가 주로 글로벌 도시 서울을 알리는 역할을 함께해주시기를 바란다”는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