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3-30 16:02 (월)

본문영역

이집트 코로나19 의심환자 음성 판정…아프리카 확진자 다시 '0'으로
상태바
이집트 코로나19 의심환자 음성 판정…아프리카 확진자 다시 '0'으로
  • 김주리 미국통신기자
  • 승인 2020.02.20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미 지역 포함해 '코로나 청정구역' 유지
이란서 확진자 2명 사망하면서 중동은 '코로나 쇼크'
▲이집트의 수도인 카이로(출처/픽사베이)
▲이집트 수도 카이로(출처/픽사베이)

이집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로 발표됐던 외국인이 정밀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으면서 아프리카의 확진자 수는 다시 '제로'(0)로 돌아갔다.

이집트 보건부와 세계보건기구(WHO)는 19일(현지시간) 코로나19 감염자로 알려진 외국인이 추가검사에서 감염자가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코로나19에 대한 판정이 뒤집히면서 아프리카는 다시 '코로나 청정지역'으로 남게 됐다.

현재까지 전 세계 6개 대륙 중 공식적인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지 않은 지역은 아프리카와 남미 지역 뿐이다.

중남미를 비롯한 카리브해 각국에는 아직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이 없다. 멕시코와 브라질, 콜롬비아 등에서 의심환자가 나왔지만 현재까지는 음성으로 판정됐다.

중동 지역 또한 아랍에미리트(UAE)에서 9명이 감염된 사례를 제외하면 아시아 국가나 유럽에 비해 비교적 적은 확진자 수를 유지해왔지만 19일 이란에서 확진자 2명이 치료 중 사망하면서 '코로나 쇼크'에 노출됐다.

한편, 그동안 아프리카 국가들의 열악한 의료체계를 생각할 때 코로나19를 검진·치료할 능력이 부족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돼왔다.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 등을 포함한 각국의 전문가들은 코로나19가 아프리카에 퍼질 경우 매우 파괴적인 상황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아프리카의 공식적인 확진자는 '제로'(0)로 돌아갔지만, 존 엔켄가송 아프리카 질병통제예방센터장은 최근 아프리카의 16개국이 코로나19 검진 능력이 있다며 더 많은 감염자가 있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