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6-05 16:51 (금)

본문영역

온라인 뮤직 콘서트 '투게더 앳 홈', 코로나19 모금 1억3천만달러 모였다
상태바
온라인 뮤직 콘서트 '투게더 앳 홈', 코로나19 모금 1억3천만달러 모였다
  • 김주리 미국통신기자
  • 승인 2020.04.27 0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콘서트 '원 월드: 투게더 앳 홈'에 1억3천만달러에 육박하는 코로나19 기부금이 모인 것으로 전해졌다(출처/'투게더 앳 홈' 공연 영상 캡처)
▲온라인콘서트 '원 월드: 투게더 앳 홈'에 1억3천만달러에 육박하는 코로나19 기부금이 모인 것으로 전해졌다(출처/'투게더 앳 홈' 공연 영상 캡처)

전세계적 유명 뮤지션들이 대거 출연한 온라인콘서트 '원 월드: 투게더 앳 홈'(이하 투게더 앳 홈)에 1억3천만달러에 육박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부금이 모인 것으로 전해졌다.

빌보드 보도에 따르면 19일(이하 현지시간) '투게더 앳 홈'을 통해 바이러스 대유행에 맞서 싸우는 의료 종사자들을 위한 1억2천790만달러(약 1천558억원)의 기부금이 마련됐다.

주최사인 빈곤퇴치 단체 '글로벌 시티즌'은 이 중 5천510만달러(약 671억원)를 세계보건기구(WHO)의 코로나19 연대 대응 기금에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그은 환자와 의료진에게 필요한 자원을 확보하고 백신 개발에 쓰일 예정이다.

나머지 7천280만달러(약 887억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을 돕는 전 세계 지역의 푸드뱅크, 쉼터, 지역사회단체 등을 지원하는 데 사용된다.

▲진행자인 지미 키멀 등은 "오늘 콘서트는 최전선에서 코로나19와 싸우고 있는 의료진을 격려하기 위한 자리"라고 강조했다.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미셸 오바마, 빌-멀린다 게이츠 부부 등 각계 유명인사들도 출연해 희망적 메시지를 전했다(출처/가디언즈 뉴스 캡처)
▲진행자인 지미 키멀 등은 "오늘 콘서트는 최전선에서 코로나19와 싸우고 있는 의료진을 격려하기 위한 자리"라고 강조했다.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미셸 오바마, 빌-멀린다 게이츠 부부 등 각계 유명인사들도 출연해 희망적 메시지를 전했다(출처/가디언즈 뉴스 캡처)

한편, 지난 18일 열린 '투게더 앳 홈'은 방송 중 시청자에게 기부를 독려하지 않았다.

주최자 레이디 가가를 비롯해 진행자 지미 키멀 등은 "지갑을 치우라"라고 말하면서 "오늘 콘서트는 최전선에서 코로나19와 싸우고 있는 의료진을 격려하기 위한 자리"라고 강조했다.

'투게더 앳 홈'은 레이디 가가, WHO, 글로벌 시티즌이 공동으로 주최한 대규모 온라인 콘서트로 방송 채널과 온라인을 통해 전 세계에 중계됐다.

'투게더 엣 홈'에는 엘튼 존, 스티비 원더, 테일러 스위프트, 카밀라 카베요, 셀린 디옹, 빌리 아일리시, 찰리 푸스, 션 멘데스, 존 레전드, 베키 지, 제니퍼 로페즈, 리조, 샘 스미스, 슈퍼엠 등 가수 60팀 이상이 자기 집에서 라이브를 선보였다.

아울러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미셸 오바마, 빌-멀린다 게이츠 부부, 오프라 윈프리, 데이비드-빅토리아 베컴 부부, 엘런 디제너러스 등 각계 유명인사들도 출연해 희망적 메시지를 전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