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4-01 12:43 (수)

본문영역

[이웅종의 반려문화] 천만반려인 필독 펫티켓
상태바
[이웅종의 반려문화] 천만반려인 필독 펫티켓
  • 이웅종 연암대 동물보호계열 교수
  • 승인 2020.02.26 15: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장소에서 반려동물과 함께 할 때 지켜야 할 예의로, 반려동물과 산책 시 목줄과 인식표 등을 지참하는 행위가 이에 속한다.(사진=이웅종)
▲이웅종 애견훈련사

반려문화 반려산업 반려인 1천400백만 시대 년 4조 시장을 형성하고 있는 반려시장은 방송이나 기사를 통해 쉽게 접할 수 있다. 

개가 사람을 무는 공격성으로 인하여 체고 40Cm이상의 개는 모두 입마개를 착용해야 한다는등 다양한 이야기가 생각 없이 기사화 되는 것이 현재 우리의 모습이다. 올바른 반려 문화를 만들어 가기 위해서 우리는 무엇을 준비를 해야 하며, 올바른 반려문화가 성숙하게 자리 잡기 위해서 반려인, 비반려인, 예비 반려인이 지켜야 하는 것은 무엇인지 생각해 보겠다.

 

펫티켓(pet&etiquette 합성어) 성숙된 반려문화를 지키는 약속

현대 사회는 반려문화에 대한 인식이 나날이 변화되고 있다. 반려동물의 숫자가 늘어나고 있는 만큼 반려동물로 인하여 이웃 간의 갈등 문제나 사회적인 문제를 일으키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바람직한 펫티켓 문화가 성숙하기 위해서는 반려인 스스로가 왜 올바른 펫티켓 문화를 지켜 나가야 하는지를 배우고, 이웃 반려인에게 바람직한 펫티켓 문화를 알려야 하는 사명감을 갖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공공장소에서는 반려동물 보호자의 예절(펫티켓)을 숙지하여 익히도록 한다. 나 먼저 스스로 지키는 펫티켓 문화가 비반려인, 반려인, 예비 반려인, 모두에게 성숙된 반려문화를 지키는 약속이다.

▲
▲상대방을 배려하는 마음을 갖는 것이 펫티켓의 시작이다. 공공장소에서 반려동물과 함께 할 때 지켜야 할 예의로, 반려동물과 산책 시 목줄과 인식표 등을 지참하는 행위가 이에 속한다.(사진=이웅종)

펫티켓

공공장소에서 반려동물과 함께 할 때 지켜야 할 예의로, 반려동물과 산책 시 목줄과 인식표, 배변봉투 등을 지참하는 행위가 이에 속한다.

반려견에게 발생할 수 있는 사고는 예고 없이 일어나고 돌발사항 발생 시 반려인, 비반려인 모두에게 상처가 된다. 또한 펫티켓을 지키는 데 있어서 나 하나쯤은 괜찮아! 하는 생각이 펫티켓을 잘 지키는 사람들에게 피해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반려견의 예의 없는 행동은 보호자에게는 괜찮을지 모르지만 상대방은 불편한 마음을 가질 수 있다. 상대방을 배려하는 마음을 갖는 것이 펫티켓의 시작이다.

다음 칼럼에서 우리가 생활하는 공간인 집과 공공시설이나 공원, 일상생활 속에서의 펫티켓의 약속과 지키는 방법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Maybe 2020-03-04 00:32:36
이웅종 칼럼니스트 님의 반려동물 에티켓 기대됩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