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7-14 17:34 (화)

본문영역

영국 국회의사당에 전시된 인종차별적 역사가 담긴 예술품들
상태바
영국 국회의사당에 전시된 인종차별적 역사가 담긴 예술품들
  • 채송아 영국통신기자
  • 승인 2020.06.20 0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큐레이터들은 인종 보호를 주장하는 Black Lives Matter (BLM)에 비추어 9000여개의 작품들이 검토되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영국 의회의 큐레이터는 웨스트민스터의 회랑을 장식하고 있는 많은 예술품과 유물들이 “인종 차별적인 역사”를 가지고 있으며 노예와 함께 식민지로부터 사들여졌다는 것을 인정했다고 현지 매체 The Guardian (이하 가디언)은 19일(현지시간) 전했다.

영국 국회의사당에 역사적인 예술품들로 가득하다 (David Levene/ 더 가디언)
▲영국 국회의사당 (웨스트민스터 사원)에 역사적인 예술품들로 가득하다 (출처/David Levene/ The Guardian)

웨스트민스터 사원의 문화유산 소장인 멜리사 함넷 (Melissa Hamnett)은 영국이 소수민족 착취에 참여하였음을 드러내고 재평가할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하며, 흑인, 아시아계, 소수민족 (흑인, 아시아인, 및 소수민족을 BAME이라고 한다), 및 여성 의원들을 묘사한 새로운 예술품들을 전시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가디언에 전했다.

그녀는 최근 인종보호 관련 시위인 Black Lives Matters (BLM)활동가들에 의해 브리스톨의 노예상인 에드워드 콜스턴 (Edward Colston)의 동상이 제거된 사건과 관련하여, 식민지 지도자들을 묘사하는 동상들에 대한 논쟁이 있었음을 전하였다. 또한 옥스포드 오리엘 칼리지 (Oriel College)의 제국주의 자 세실 로즈(Cecil Rhodes)의 동상을 제거하기 위해 투표를 했음도 밝혔다.

함넷은 BLM운동에 맞추어 9000여개가 넘는 유물 수집을 재평가하고 있으며 영국 착취와 잔인했던 관행에 관련하여 대중들에게 솔직하게 공개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녀는 “영국 제국은 우리 이야기의 일부이며 많은 예술 컬렉션들이 인종차별주의적 역사가 담겨 있음을 인식해야 한다. 일부 유물에 부여된 노예 소유로 인한 부(wealth)와 식민지 시대와 제국주의 과거에 대해 솔직하게 이야기하길 원한다”라고 하였다.

대중에게 개방된 웨스트민스터 사원 로비는 18세기, 19세기의 힘 있는 정치인들을 묘사하고 있으며 대부분 노예무역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이는 런던 대학교 (University College London)에 의해 밝혀졌으며 연구자들은 169명의 의원들이 노예무역으로 인한 이익을 얻었고 보상을 받았고, 수십 가지의 예술품에서 이와 관련된 특징을 볼 수 있음을 발표하였다. 노예제도로 인해 이익을 얻은 총리는 현대 경찰 세력의 창시자인 로버트 필 경 (Sir Robert Peel)과 그의 가족의 재정 지원에 의존하였던 윌리엄 글래드스턴(William Gladstone) 이 포함되어 있다. 그의 아버지 존 글래드스톤 (John Gladstone)은 영국 서인도 제도에서 가장 큰 노예 소유주 중 한 사람이었는데 필(Peel)과 글래드스턴(Gladstone)은 웨스트민스터의 그림과 조각상에 수십 번 묘사되어 있다고 전했다.

윌리암 글래드스톤의 동상은 국회의사당 중앙 로비에 전시되어 있다 (사진: Velomorvah/ Alamy Stock Photo)
▲윌리엄 글래드스턴의 동상은 국회의사당 중앙 로비에 전시되어 있다 (사진: Velomorvah/ Alamy Stock Photo)

자메이카에 22,000에이커 (약 260만 평) 부지를 소유하고 런던의 주 시장을 두 번이나 지냈던 윌리엄 베크 포드 (William Beckford)는 1700년대 중반부터 후반까지 의회의 노예 농장을 대표한 50명 중 한 명이며 웨스트민스터 객실에 그의 유화가 걸려 있다.

반면 최근엔 전직 내무장관 다이안 애봇 (Dian Abbott)과 노동당 의원 (Bernie Grant)를 포함한 BAME 의원들의 그림과 사진이 증가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 중 상당수는 웨스트민스터 사원 길 건너편에 있는 Portcullis House에 전시되어 있다. 국회의사당 내부의 300개 조각상 중 단 두 개의 조각상 만이 BAME이라고 전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