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10-20 14:30 (화)

본문영역

주독일한국문화원, ‘온택트: 한국영화주간’으로 온라인 상영과 영화와 소설을 주제로 한 토론회 개최
상태바
주독일한국문화원, ‘온택트: 한국영화주간’으로 온라인 상영과 영화와 소설을 주제로 한 토론회 개최
  • 권준현 기자
  • 승인 2020.09.18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독일한국문화원이 한국영화 온라인 상영행사인 ‘온택트: 한국영화주간’을  9월 21일부터 10월 4일까지 개최한다고 밝혔다. ‘온택트: 한국영화주간’은 코로나19로 인해 아직까지도 영화관을 찾지 못하고 있는 관객들에게 한국 영화를 온라인으로 감상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먼저 21일 영화제의 개막을 알리는 작품은 <살인자의 기억법>이다. 독일에서도 베스트셀러를 기록하고 있는 김영하 작가의 동명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로 23일(수)에는 영화와 소설을 주제로 한 토론회가 온라인으로 공개된다. 한국 문학에 정통한 문학전문 저널리스트 카타리나 보르하르트와 영화전문 저널리스트 앙케 슈테르네보르크 두 사람이 원작소설과 영화화된 작품을 서로 비교분석하는 흥미로운 토론을 펼친다. 토론회는 무관객 행사로 개최되고 녹화영상으로 공개될 계획이다.

이번 행사에 소개되는 영화는 총 5편으로 21일부터 하루 한 편씩 공개되고 열흘간 온라인에서 감상 가능하다. <살인자의 기억법>, <의형제>, <은밀하게 위대하게>, <배심원들>, <꿈의 제인> 등이다.

주독일한국문화원은 코로나19로 변화된 환경에 맞추어 다양한 온라인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주독일한국문화원이 개최하는  ‘온택트: 한국영화주간’ 배너 (출처/주독일한국문화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