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8-07 00:33 (금)

본문영역

비무장지대(DMZ) 세계유산 등재 추진 위한 문화재청‧경기도‧강원도 접경지역 공무원 협조와 논의
상태바
비무장지대(DMZ) 세계유산 등재 추진 위한 문화재청‧경기도‧강원도 접경지역 공무원 협조와 논의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0.05.18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원화살머리고지 현장조사. 문화재청은 ‘비무장지대(DMZ) 세계유산 등재 추진을 위한 워크숍’을 경기도와 강원도 접경지역의 담당공무원들이 참가하는 가운데 진행한다.(출처/문화재청)

문화재청은 19일과 20일 양일간 ‘비무장지대(DMZ) 세계유산 등재 추진을 위한 워크숍’을  강원도 철원 호텔에서 경기도와 강원도 접경지역의 담당공무원들이 참가하는 가운데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워크숍은 지난해 7월 문화재청과 경기도‧강원도가 체결한 ‘비무장지대 세계유산 남북공동등재 추진을 위한 문화재청-경기도‧강원도 업무협약’에 따른 접경지역 일선 공무원들과 추진상황을 공유하고, 필요한 사항의 협조를 구하고 협의가 필요한 부분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이다.

경기문화재단은 지난해 추진하였던 세계유산 등재기반 조성사업 성과를 공유하고, 문화재청은 지난해 총 6차례 개최한 남북문화유산 정책포럼의 주요 논의와 등재 추진 경과, 향후 비무장지대(DMZ) 실태조사 방향에 대해 설명한다. 또, 시‧군의 공무원들은 비무장지대 일원 소장 자료와 민북마을 등의 현황, 기록화 등 관련사업의 추진 성과와 계획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아울러 비무장지대의 세계유산 등재를 결정하는 세계유산위원회는 신청유산의 이해와 보존에 대한 지역사회의 공감확보 차원에서 소재지 지역주민과 기타 이해당사자들의 참여를 강조하는 추세이다. 이를 위해 문화재청은 비무장지대 세계유산 남북공동 등재를 위해 남북 간 협의와 국방부 등 유관부처, 접경지역 광역·기초지자체, 지역주민과 충분히 소통하고 협의하며 사업을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고성GP. 문화재청은 ‘비무장지대(DMZ) 세계유산 등재 추진을 위한 워크숍’을 경기도와 강원도 접경지역의 담당공무원들이 참가하는 가운데 진행한다.(출처/문화재청)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